남양주종합촬영소 (1) | 남양주종합촬영소

남양주종합촬영소 (1)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บทความ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ดูข้อมูลที่เป็นประโยชน์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ที่เราให้ไว้ที่นี่: ดูเพิ่มเติม

남양주종합촬영소
2016.12.9.

남양주종합촬영소 (1)

[단독] 北에서 생생하게 들리는 확성기방송…北, 비난전 / YTN


[앵커]
북한 최전방 부대에 울려 퍼지는 우리 군 대북 방송 소리가 외신을 통해 처음으로 공개됐습니다.
북한이 외신 기자를 비무장지대까지 데리고 들어갔는데, 핵실험 이후 대북 제재 움직임 속에서도 끄떡없다고 선전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선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이 미국 통신사 기자에게 비무장지대 취재를 처음으로 허용했습니다.
최전방 초소로 추정되는 곳에는 남쪽을 향해 감시용 망원경이 배치돼 있고, 우리 초소 태극기가 선명하게 보이는 가운데 대북 방송으로 틀어놓은 가요가 뚜렷하게 들려옵니다.
우리 중령 격인 인민군 상좌는 인터뷰에 나서 북한은 남북 합의를 지키기 위해 대남 방송 같은 심리전은 하지 않는다며 우리 군을 비난했습니다.
[전남수 / 인민군 상좌 : 우린 없습니다. 미국의 사촉을 받는 남조선 괴뢰가 괴뢰도당이 생억지를 쓴단 말입니다, 지금.]
이어서 간 곳은 판문점.
겉으로는 평온한 공동경비구역에서는 군사정전위 본회의장을 보초 서는 인민군 두 명과, 그 옆으로 삼성 에어컨 실외기가 카메라에 담겼습니다.
우리 측 구역 자유의 집도 찍혔지만, 북측 구역 쪽은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이번에는 역시 중령급인 중좌가 인터뷰에 나서 평화협정 체결을 다시금 요구합니다.
[남동철 / 인민군 중좌 : 조선반도에서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려면 우선 이 정전협정, 유명무실해진 정전 협정부터 없애버리고 우리와 미국 간에 평화협정부터 체결해야 된다는 거.]
북한이 이렇게 외신을 최전방 부대까지 끌어들인 것은 우리 대북 방송에 대한 대남 비난전의 하나로 풀이됩니다.
하지만 공개된 영상은 3분이 채 안 돼, 철저한 통제 속에 촬영이 진행됐음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YTN 이선아[[email protected]]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01_201601300835052802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email protected],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See also  하루에 80kg 다 팔리는 닭강정? 저렴한 가격에 푸짐하게 주는걸로 유명한 바삭 치킨집┃spicy sweet and sour chicken / Korean street food | 까치산공원
See also  [요약영상] 김종인 특강 '경제민주화가 경제활성화다' | 경제 민주화

[단독] 北에서 생생하게 들리는 확성기방송...北, 비난전 / YTN

[밀착카메라] 세금 쏟아 지어놓고…버려진 ‘드라마 세트장’


한때 드라마가 인기를 끌면 드라마를 찍었던 세트장도 덩달아 관광 명소가 되곤 했지요. 거액의 세금을 들여서 세트장을 끌어왔던 곳들, 지금 모습은 어떨까요.
📢 JTBC유튜브 구독하기 (http://bitly.kr/5p)
▶ 기사전문 (http://bit.ly/2kV5ZKf)
▶ 뉴스룸 다시보기 (http://bitly.kr/774)
▶ 공식 홈페이지 http://news.jtbc.co.kr
▶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jtbcnews
▶ 공식 트위터 https://twitter.com/JTBC_news
방송사 : JTBC (http://www.jtbc.co.kr)

[밀착카메라] 세금 쏟아 지어놓고…버려진 '드라마 세트장'

광해 · 국제시장 · 기생충 등, 20년간 한국영화와 함께한 대규모 영화 소품 창고가 철거된다 / 스브스뉴스


지난 20년간 40만 개의 영화 소품을 제작 및 보관한 소품 창고 ‘서울영화장식센터’.
‘장군의 아들’부터 ‘기생충’까지, 한국영화의 긴 세월을 함께 해왔지만, 지금은 갈 곳을 잃고 철거될 위기에 처했습니다.
소품 창고가 위치한 남양주종합촬영소가 부산으로 이전되면서 이곳의 부지와 시설이 모두 매각되었기 때문입니다.
많은 양의 소품을 옮길 공간을 찾지 못해 이대로라면 모든 소품은 폐기 처리 절차에 들어갈 수밖에 없습니다.
소품들을 지켜내기 위해 마지막까지 노력 중인 소품실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책임 프로듀서 하현종 / 프로듀서 조기호 / 연출 권민지 서현빈 / 편집 배효영 / 촬영 오채영 / 도움 한유진 인턴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스브스뉴스 링크
Facebook : https://www.facebook.com/subusunews
Instagram : https://www.instagram.com/subusunews/
홈페이지 : http://news.sbs.co.kr/news/subusuNews.do?plink=GNB\u0026cooper=SBSNEWS

See also  독니엘 아버지 | 독니

광해 · 국제시장 · 기생충 등, 20년간 한국영화와 함께한 대규모 영화 소품 창고가 철거된다 / 스브스뉴스

[YTN 구석구석 코리아] 서울 근교 여행의 메카, 남양주·구리 / YTN


[YTN 구석구석 코리아] 서울 근교 여행의 메카, 남양주·구리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pn/0492_201711241737272550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email protected],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YTN 구석구석 코리아] 서울 근교 여행의 메카, 남양주·구리 / YTN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หัวข้อ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เข้าถึงบทวิจารณ์ดีๆ 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ได้ที่นี่: ดูวิธีอื่นๆMendengarkan musik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