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dengarkan musik

‘모스크’로 바뀐 성소피아…86년 만에 이슬람 예배 / JTBC 뉴스룸 | 한국 이슬람

‘모스크’로 바뀐 성소피아…86년 만에 이슬람 예배 / JTBC 뉴스룸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บทความ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ดูข้อมูลที่เป็นประโยชน์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ที่เราให้ไว้ที่นี่: ดูเพิ่มเติม

기독교와 이슬람 두 종교 모두에 성스러운 장소로 여겨지는 터키 성소피아 박물관 모습입니다. 터키 정부가 박물관이던 이곳을 최근 이슬람 사원인 모스크로 만들어 논란이 되고 있는데, 86년 만에 이슬람식 금요 예배가 열렸습니다.
▶ 뉴스룸 다시보기 (https://bit.ly/2nxI8jQ)
☞JTBC유튜브 구독하기 (https://bit.ly/2hYgWZg)
☞JTBC유튜브 커뮤니티 (https://bit.ly/2LZIwke)
JTBC뉴스 공식 페이지
(홈페이지) http://news.jtbc.co.kr
(APP) https://bit.ly/1r04W2D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jtbcnews
트위터 https://twitter.com/JTBC_news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jtbcnews
☏ 제보하기 https://bit.ly/1krluzF
방송사 : JTBC (http://www.jtbc.co.kr)

'모스크'로 바뀐 성소피아…86년 만에 이슬람 예배 / JTBC 뉴스룸

알베르토 大 흥분시킨 유럽의 난민 수용 문제! 비정상회담 67회


유럽의 난민 문제! 바로 수용 vs 근본적 해결.
난민을 많이 받아들이고 있는 이탈리아!
알베르토의 大흥분!

알베르토 大 흥분시킨 유럽의 난민 수용 문제! 비정상회담 67회

‘할랄식’ 없는 학교 무슬림 아이들은 괴롭다 – R (191004금/뉴스투데이)


(앵커)
이슬람교도를 믿는 무슬림들이
먹는 음식인 ‘할랄 음식’은
아직 우리에게 생소한 음식이죠.
돼지고기와 술은 먹지 못하고
다른 고기들은
율법에 따라 도축 돼야
‘할랄 음식’으로 인정받을 수 있습니다.
광주에 한 초등학교에 이 ‘할랄 음식’을
먹어야 하는 무슬림 아이들이 있는데,
한국 식단에 맞춘 급식이 나오다보니
아이들이 급식시간마다 밥을 제대로
먹지 못하고 있습니다.
어떤 사연인지 남궁 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광주의 한 초등학교 점심시간입니다.
아이들이 식판 가득 돼지갈비찜을 받아가지만, 몇몇 아이들은 돼지갈비찜 대신 달걀요리를 받고 있습니다.
이 아이들은 아프가니스탄과 시리아에서 온 무슬림으로 율법에서 허용한 ‘할랄 음식’을 먹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율법에 따라 돼지고기는 먹을 수 없고, 다른 음식들도 율법에 맞게 조리될 때 먹을 수 있습니다.
아이들은 급식이 입에 맞지 않는지 먹다 말기도 하고, 반찬은 안 먹고 밥만 먹기도 합니다.
(녹취)
(\”밥 맛있어요 먹을만 해요\”) \”…\”

이 학교에 다니는 무슬림 학생은 총 4명입니다.
이들 가운데 일부는 점심을 굶고 하교 후 집에가서 밥을 먹었고, 나머지 학생들은 도시락을 싸 오거나 급식 반찬 중 먹을 수 있는 것만 먹고 있습니다.
시민단체는 학생들의 인권과 다양성을 존중해야 할 교육청과 학교가 소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다며 이 아이들의 인권은 누가 지켜줄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입니다.
(인터뷰)박고형준/학벌없는사회를위한시민모임 활동가
\”(교육청은)시대적인 요구에 따라서 이런 다양성을 존중하고 문화적인 지원 등을 일시적인 방편이 아니라 장기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합니다\”
학교는 시설과 인력 등 현실적인 어려움 때문에 할랄 음식을 제공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인터뷰)박상석/00초등학교 교장
\”이 아이들을 위해서 특별히 조리하기가 쉽지가 않아요. 인력도 그렇고 예산도 그렇고 이 부분은 학교만의 노력으로는 쉽지 않고(교육청 등의 지원이 필요합니다)\”
광주시교육청은 무슬림 학생 등 다문화 학생들의 다양성을 위한 정책을 펼치기 위해 애쓰고 있다고 이야기 했습니다.
다만, ‘무슬림’ 등 특정 집단에 대한 지원을
바라보는 일부 곱지 않은 시선이 우려 돼 적극적인 정책을 펼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인터뷰)서은화/광주시교육청 민주시민교육과
\”어떤 아이들은 채식만을 하는 학생들도 있고 아토피로 인해 음식을 가려먹는 학생이 있을 때 이런(무슬림) 학생들에게만 따로 무엇을 제공한다고 했을 때는 거기에 대한 역차별이다 왜 우리는 제공하지 않냐라는 그런(시선이 있습니다.)\”
우리 국민도 아닌 특정 집단에게만 혜택을 제공한다는 곱지 않은 시선은 다문화 사회로 채 진입하지 못한 우리 사회의 과도기적 현상 가운데 하납니다.
(예정인터뷰)박흥순/다문화평화교육연구소장
\”(다문화 사회가 되어가는) 속도에 비해서 다문화 교육이나 함께사는 공존 교육이나 인권 교육이 사회, 학교에서 적절하게 진행되고 있는지를 질문해야 할 때입니다.\”
광주에서 학교를 다니는 외국 국적 학생 등 다문화 학생은 3천 5백명으로, 3년 전 보다 50% 증가했습니다.
(스탠드업)
다양한 국가와 문화적 배경을 지닌 사람들이
한국 사회에서 늘어나는 게 현실인만큼
이제는 이들과 어떻게 어우러져 살아갈 지 고민해야 할 시점입니다.
MBC뉴스 남궁 욱입니다.
◀ANC▶
◀VCR▶
◀END▶

'할랄식' 없는 학교 무슬림 아이들은 괴롭다 - R (191004금/뉴스투데이)

[밀착카메라] 주민들 거센 항의에…멈춰선 ‘이슬람사원 공사’ / JTBC 뉴스룸


요즘 대구 경북대학교 앞 곳곳에는 이런 현수막들이 붙어있습니다. 주민들이 붙여둔 놓은 건데, 이슬람 사원이 들어서는 걸 막겠다는 겁니다. 어떤 사연이 있는 건지, 밀착카메라가 다녀왔습니다.
▶ 기사 전문 https://news.jtbc.joins.com/html/024/NB11993024.html
▶ 뉴스룸 다시보기 (https://bit.ly/2nxI8jQ)
서효정기자 밀착카메라 JTBC뉴스룸
☞JTBC유튜브 구독하기 (https://bit.ly/2hYgWZg)
☞JTBC유튜브 커뮤니티 (https://bit.ly/2LZIwke)
JTBC뉴스 공식 페이지
(홈페이지) https://news.jtbc.joins.com
(APP) https://bit.ly/1r04W2D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jtbcnews
트위터 https://twitter.com/JTBC_news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jtbcnews
☏ 제보하기 https://bit.ly/1krluzF
방송사 : JTBC (https://jtbc.joins.com)

[밀착카메라] 주민들 거센 항의에…멈춰선 '이슬람사원 공사' / JTBC 뉴스룸

서울 속 중동 ✧이슬람 거리✧ 한국 무슬림의 성지 [알맹이] 24회 20190602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한 관광지 서울 유일의 이슬람거리!
[알맹이 24회][Ch.19] 재미에 감동을 더하다, TV조선
공식 홈페이지 : http://broadcast.tvchosun.com/broadcast/program/3/C201800131.cstv

서울 속 중동 ✧이슬람 거리✧ 한국 무슬림의 성지 [알맹이] 24회 20190602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หัวข้อ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เข้าถึงบทวิจารณ์ดีๆ 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ได้ที่นี่: ดูบทความเพิ่มเติมในหมวดหมู่Mendengarkan musik

Patricia Hutagalung

Halo, nama saya Patricia Hutagalung. Saya seorang pecinta musik, jadi website ini dibuat oleh saya dengan keinginan untuk memberikan informasi tentang musik untuk anda. Kami berharap informasi ini sangat berharga bagi Anda. Terima kasih banyak

Related Articles

Tinggalkan Balasan

Alamat email Anda tidak akan dipublikasikan. Ruas yang wajib ditandai *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