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스크’로 바뀐 성소피아…86년 만에 이슬람 예배 / JTBC 뉴스룸 | 한국 이슬람

‘모스크’로 바뀐 성소피아…86년 만에 이슬람 예배 / JTBC 뉴스룸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บทความ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ดูข้อมูลที่เป็นประโยชน์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ที่เราให้ไว้ที่นี่: ดูเพิ่มเติม

기독교와 이슬람 두 종교 모두에 성스러운 장소로 여겨지는 터키 성소피아 박물관 모습입니다. 터키 정부가 박물관이던 이곳을 최근 이슬람 사원인 모스크로 만들어 논란이 되고 있는데, 86년 만에 이슬람식 금요 예배가 열렸습니다.
▶ 뉴스룸 다시보기 (https://bit.ly/2nxI8jQ)
☞JTBC유튜브 구독하기 (https://bit.ly/2hYgWZg)
☞JTBC유튜브 커뮤니티 (https://bit.ly/2LZIwke)
JTBC뉴스 공식 페이지
(홈페이지) http://news.jtbc.co.kr
(APP) https://bit.ly/1r04W2D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jtbcnews
트위터 https://twitter.com/JTBC_news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jtbcnews
☏ 제보하기 https://bit.ly/1krluzF
방송사 : JTBC (http://www.jtbc.co.kr)

'모스크'로 바뀐 성소피아…86년 만에 이슬람 예배 / JTBC 뉴스룸

알베르토 大 흥분시킨 유럽의 난민 수용 문제! 비정상회담 67회


유럽의 난민 문제! 바로 수용 vs 근본적 해결.
난민을 많이 받아들이고 있는 이탈리아!
알베르토의 大흥분!

알베르토 大 흥분시킨 유럽의 난민 수용 문제! 비정상회담 67회

‘할랄식’ 없는 학교 무슬림 아이들은 괴롭다 – R (191004금/뉴스투데이)


(앵커)
이슬람교도를 믿는 무슬림들이
먹는 음식인 ‘할랄 음식’은
아직 우리에게 생소한 음식이죠.
돼지고기와 술은 먹지 못하고
다른 고기들은
율법에 따라 도축 돼야
‘할랄 음식’으로 인정받을 수 있습니다.
광주에 한 초등학교에 이 ‘할랄 음식’을
먹어야 하는 무슬림 아이들이 있는데,
한국 식단에 맞춘 급식이 나오다보니
아이들이 급식시간마다 밥을 제대로
먹지 못하고 있습니다.
어떤 사연인지 남궁 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광주의 한 초등학교 점심시간입니다.
아이들이 식판 가득 돼지갈비찜을 받아가지만, 몇몇 아이들은 돼지갈비찜 대신 달걀요리를 받고 있습니다.
이 아이들은 아프가니스탄과 시리아에서 온 무슬림으로 율법에서 허용한 ‘할랄 음식’을 먹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율법에 따라 돼지고기는 먹을 수 없고, 다른 음식들도 율법에 맞게 조리될 때 먹을 수 있습니다.
아이들은 급식이 입에 맞지 않는지 먹다 말기도 하고, 반찬은 안 먹고 밥만 먹기도 합니다.
(녹취)
(\”밥 맛있어요 먹을만 해요\”) \”…\”

See also  [중국여행 06] 삼전도 굴욕을 안겨줬던 청태종의 궁궐, 심양고궁(沈阳故宮) !!! | 중국 궁궐

이 학교에 다니는 무슬림 학생은 총 4명입니다.
이들 가운데 일부는 점심을 굶고 하교 후 집에가서 밥을 먹었고, 나머지 학생들은 도시락을 싸 오거나 급식 반찬 중 먹을 수 있는 것만 먹고 있습니다.
시민단체는 학생들의 인권과 다양성을 존중해야 할 교육청과 학교가 소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다며 이 아이들의 인권은 누가 지켜줄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입니다.
(인터뷰)박고형준/학벌없는사회를위한시민모임 활동가
\”(교육청은)시대적인 요구에 따라서 이런 다양성을 존중하고 문화적인 지원 등을 일시적인 방편이 아니라 장기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합니다\”
학교는 시설과 인력 등 현실적인 어려움 때문에 할랄 음식을 제공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인터뷰)박상석/00초등학교 교장
\”이 아이들을 위해서 특별히 조리하기가 쉽지가 않아요. 인력도 그렇고 예산도 그렇고 이 부분은 학교만의 노력으로는 쉽지 않고(교육청 등의 지원이 필요합니다)\”
광주시교육청은 무슬림 학생 등 다문화 학생들의 다양성을 위한 정책을 펼치기 위해 애쓰고 있다고 이야기 했습니다.
다만, ‘무슬림’ 등 특정 집단에 대한 지원을
바라보는 일부 곱지 않은 시선이 우려 돼 적극적인 정책을 펼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인터뷰)서은화/광주시교육청 민주시민교육과
\”어떤 아이들은 채식만을 하는 학생들도 있고 아토피로 인해 음식을 가려먹는 학생이 있을 때 이런(무슬림) 학생들에게만 따로 무엇을 제공한다고 했을 때는 거기에 대한 역차별이다 왜 우리는 제공하지 않냐라는 그런(시선이 있습니다.)\”
우리 국민도 아닌 특정 집단에게만 혜택을 제공한다는 곱지 않은 시선은 다문화 사회로 채 진입하지 못한 우리 사회의 과도기적 현상 가운데 하납니다.
(예정인터뷰)박흥순/다문화평화교육연구소장
\”(다문화 사회가 되어가는) 속도에 비해서 다문화 교육이나 함께사는 공존 교육이나 인권 교육이 사회, 학교에서 적절하게 진행되고 있는지를 질문해야 할 때입니다.\”
광주에서 학교를 다니는 외국 국적 학생 등 다문화 학생은 3천 5백명으로, 3년 전 보다 50% 증가했습니다.
(스탠드업)
다양한 국가와 문화적 배경을 지닌 사람들이
한국 사회에서 늘어나는 게 현실인만큼
이제는 이들과 어떻게 어우러져 살아갈 지 고민해야 할 시점입니다.
MBC뉴스 남궁 욱입니다.
◀ANC▶
◀VCR▶
◀END▶

See also  새끼 강아지 서럽게 짖는 소리 | 강아지 울음소리
See also  레전드 이무이 모음집 #8 ㅣ호돌이 영상툰 | 호돌이

'할랄식' 없는 학교 무슬림 아이들은 괴롭다 - R (191004금/뉴스투데이)

[밀착카메라] 주민들 거센 항의에…멈춰선 ‘이슬람사원 공사’ / JTBC 뉴스룸


요즘 대구 경북대학교 앞 곳곳에는 이런 현수막들이 붙어있습니다. 주민들이 붙여둔 놓은 건데, 이슬람 사원이 들어서는 걸 막겠다는 겁니다. 어떤 사연이 있는 건지, 밀착카메라가 다녀왔습니다.
▶ 기사 전문 https://news.jtbc.joins.com/html/024/NB11993024.html
▶ 뉴스룸 다시보기 (https://bit.ly/2nxI8jQ)
서효정기자 밀착카메라 JTBC뉴스룸
☞JTBC유튜브 구독하기 (https://bit.ly/2hYgWZg)
☞JTBC유튜브 커뮤니티 (https://bit.ly/2LZIwke)
JTBC뉴스 공식 페이지
(홈페이지) https://news.jtbc.joins.com
(APP) https://bit.ly/1r04W2D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jtbcnews
트위터 https://twitter.com/JTBC_news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jtbcnews
☏ 제보하기 https://bit.ly/1krluzF
방송사 : JTBC (https://jtbc.joins.com)

[밀착카메라] 주민들 거센 항의에…멈춰선 '이슬람사원 공사' / JTBC 뉴스룸

서울 속 중동 ✧이슬람 거리✧ 한국 무슬림의 성지 [알맹이] 24회 20190602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한 관광지 서울 유일의 이슬람거리!
[알맹이 24회]
[Ch.19] 재미에 감동을 더하다, TV조선
공식 홈페이지 : http://broadcast.tvchosun.com/broadcast/program/3/C201800131.cstv

서울 속 중동 ✧이슬람 거리✧ 한국 무슬림의 성지 [알맹이] 24회 20190602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หัวข้อ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เข้าถึงบทวิจารณ์ดีๆ 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ได้ที่นี่: ดูบทความเพิ่มเติมในหมวดหมู่Mendengarkan musik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