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이마트와 자이승 전승기념탑 | 몽골 사막화

몽골 이마트와 자이승 전승기념탑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บทความ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ดูข้อมูลที่เป็นประโยชน์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ที่เราให้ไว้ที่นี่: ดูเพิ่มเติม

엄청난 성공을 거두고 있는 이마트에 장보러 다녀 왔습니다.
울란바타르애서 유일하게 볼만한 전승기념탑도 보여드릴게요.
Music by Mindy Gledhill https://thmatc.co/?l=D7FEDC44
Music by Enyo \u0026 Mario Ayuda https://thmatc.co/?l=C9A96D4B

몽골 이마트와 자이승 전승기념탑

[기후위기의 증인들2] 사막화 된 몽골의 사막에 나무를 심는 이유 – 신기호 (푸른아시아 몽골지부장)


2020년, 지독한 장마의 형태로 기후위기를 목격하고 말았습니다.
기후위기는 곳곳에서 사람들의 일상에, 생명에 위협으로 징후를 드러냅니다.
저마다 이 위기가 곧 나의 위기, 우리의 위기임을 마주하고 있습니다.
어떤 이웃들은 매일 일터에서 기후위기의 혹한을 겪기도 하고 어떤 이웃들은 삶터에서 계속해서 변화를 말하고 주장합니다.
삶터에서, 일터에서 기후변화를 심각하게 겪고 있는 이들의 증언, 기후위기의 진실을 증언하는 목소리를 듣습니다.
💫2020 그린컨퍼런스 더보기
녹색연합은 매년 1회 환경을 주제로한 컨퍼런스를 개최합니다.
▫️ 증인 1. 미래가 사라진 재난세대 – 박선영(청소년 기후행동)
https://youtu.be/HYaEeoWwwaI
▫️ 증인 2. 뜨거워지는 지구에서 농민으로 산다는 것 – 김정열(비아캄페시나 국제조정위원)
https://youtu.be/gYBqEHt3gKA
▫️ 증인 3. 빙하 위의 북극곰과 아스팔트 위의 노동자 – 박정훈(라이더유니언)
https://youtu.be/50APWTnmjwY
▫️ 증인 4. 기후변화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 – 클라우디아 퀴트만(하이델르크대학 글로벌건강연구소 연구원)
https://youtu.be/gbMShR4qLx4
▫️ 증인 6. 기후위기를 마주한 대기과학자의 증언 – 조천호(경희사이버대학 미래인간과학스쿨 특임교수)
https://youtu.be/ovP9A72mRzM
녹색연합 홈페이지 http://www.greenkorea.org/
인스타그램 @greenkorea_united
후원하기 http://www.greenkorea.org/support/

See also  Nyeri Sampe Berdarah, Eits Tenang Ini Dia Solusi Untuk Ambeien | INSERT (25/6/20) | Lagu terbaik yang baru diterbitkan

[기후위기의 증인들2] 사막화 된 몽골의 사막에 나무를 심는 이유 – 신기호 (푸른아시아 몽골지부장)

한국인들이 수십년간 떨어져있던 4개 나라를 단 6년만에 다리 하나로 연결해버리자 전세계가 발칵 뒤집힌 이유


해외반응 해외뉴스 일본반응
위대한 뉴스엔
위대한 언니가 빠질 수 없지!

한국인들이 수십년간 떨어져있던 4개 나라를 단 6년만에 다리 하나로 연결해버리자 전세계가 발칵 뒤집힌 이유

몽골 사막화가 부른 10년 만의 ‘최악 황사’ [MBN 종합뉴스]


【 앵커멘트 】
이런 10년 만에 발생한 최악의 황사는 몽골 사막의 모래폭풍에서 시작됐습니다.
급속히 진행되는 사막화 때문에 이번과 같은 모래폭풍은 더욱 잦아질 것으로 우려됩니다.
정설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몽골 전통가옥 게르 뒤로 구름처럼 보이는 거대한 모래폭풍이 몰려옵니다.
시커먼 흙먼지가 마을 전체를 삼켜버립니다.
몽골에서는 이번 모래폭풍으로 최소 10명이 숨졌습니다.
최근 강수량이 적어 황사 발생이 많았던 데다, 강력한 회오리바람까지 겹치면서 피해가 컸습니다.
▶ 인터뷰 : 저우진펑 / 중국 환경단체 사무총장
\”강력한 바람이 모래를 우리가숨 쉬는 대기에 실어 보냈습니다. 몽골과 내몽골에서 시작돼 베이징까지 왔습니다.\”
몽골에서는 사막화가 급속히 진행되면서 모래폭풍이 잦아지고 있습니다.
세계 평균기온이 0.7도 오르는 동안 몽골은 무려 2.1도가 상승했습니다.
이 때문에 1990년대만 해도 전체 면적에서 40%를 차지했던 사막의 비중이 지금은 78%까지 늘었습니다.
이번 모래폭풍의 여파로 중국 베이징에는 10년 만에 최악의 황사가 들이닥쳤습니다.
중국 네티즌들은 황사가 덮친 베이징을 삭막한 화성에 비유하는가 하면, 울트라맨에게 구조를 요청하는 풍자물을 올리는 등, 정부의 환경 정책을 우회적으로 비판했습니다.
MBN뉴스 정설민입니다. [[email protected]]
영상편집 : 김혜영
MBN 몽골 모래폭풍 최악황사 중국 정설민기자
☞ MBN 유튜브 구독하기 ☞ https://goo.gl/6ZsJGT
📢 MBN 유튜브 커뮤니티https://www.youtube.com/user/mbn/community?disable_polymer=1
MBN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mbntv
MBN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mbn_news/

See also  밤하늘의 별을 (2020)-경서 cover by 부연 | 부연

몽골 사막화가 부른 10년 만의 '최악 황사' [MBN 종합뉴스]

몽골에 심은 나무…\”사막화 막고 황사 줄이고\” / YTN


[앵커]
2007년부터 우리나라는 몽골 사막 지역에 나무를 심어왔습니다.
15년째로 접어드는 지금, 몽골 사막은 어떻게 변했을까요?
김진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에서 서쪽으로 130km를 달리면 ‘룬솜’ 지역이 나옵니다.
군데군데 초원이 보이지만, 15년 전만 해도 이곳은 사막화가 급속히 진행되던 황무지였습니다.
매년 봄마다 엄청난 양의 모래가 떠올라 황사로 변해 한반도까지 날아오기도 했습니다.
이곳에 우리나라는 몽골 고유 수종인 비술나무, 성장이 빠른 포플러 등을 심었습니다.
건조하고 차가운 기후에 잘 견디는 데다 주민들에게 경제적으로 도움이 되는 수종이기 때문입니다.
15년이 지난 지금 이 나무들은 10m가 넘는 키로 자라나 사막이 확대하는 것을 막는 방어선이 됐습니다.
[최병암 / 산림청장 : 룬솜 지역 몽골 사람들이 우리가 심은, 조림 성공한 숲을 보고 매우 놀라고 있고, 굉장히 아끼고 있다고 들었습니다. 그 지역 인구도 늘고 있어서 (지역 발전 효과도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숲이 없어 삭막했던 수도, 울란바토르에는 도시 숲이 조성됐습니다.
40헥타르, 축구장 40개 크기의 땅에 비술나무와 갈매 보리수, 시베리아 낙엽송 등 나무 3만 그루가 심어져 몽골인들의 휴식처로 자리 잡게 됩니다.
이어 내년부터는 시커먼 재만 남아 있는 대형 산불 피해 지역의 복원 작업도 진행됩니다.
산림청은 몽골과의 산림 협력을 통해 황사 저감뿐 아니라 지구 차원의 기후 생태 위기를 극복하는 모델을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YTN 김진두입니다.
YTN 김진두 ([email protected])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8_202110030221321059
▶ 제보 하기 : https://mj.ytn.co.kr/mj/mj_write.php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u0026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See also  그녀는 새침떼기 - 이승철(1989) | 새침

몽골에 심은 나무...\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หัวข้อ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เข้าถึงบทวิจารณ์ดีๆ 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ได้ที่นี่: ดูบทความเพิ่มเติมในหมวดหมู่Mendengarkan musik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