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거석문화 청동기인의 무덤 고인돌]부안 구암리 지석묘군 (사적 제103호) | 지석묘

[세계적 거석문화 청동기인의 무덤 고인돌]부안 구암리 지석묘군 (사적 제103호)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บทความ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ดูข้อมูลที่เป็นประโยชน์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ที่เราให้ไว้ที่นี่: ดูเพิ่มเติม

출처표시 : 국가문화유산포털(공공누리 1유형)

[세계적 거석문화 청동기인의 무덤 고인돌]부안 구암리 지석묘군 (사적 제103호)

오산시 외삼미동 고인돌(지석묘)


오산외삼미동고인돌(烏山外三美洞고인돌):
경기도기념물 제211호로 소재지는 경기도 오산시 외삼미동 384번지이다.
외삼미동 고인돌은 모두 2기이다. 북쪽의 것이 1호, 남쪽의 것이 2호이다. 고인돌이 위치한 곳은 해발 30~50m되는 기다랗게 뻗어내린 구릉의 남쪽 대지이다. 마을 사람들은 이곳의 고인돌을 ‘거북바위’ 또는 ‘장수 바위’라고 부른다. 덮개돌의 가운데를 거북등모양으로 손질하여 멀리서 보면 거북이 연상되기 때문이다.
고인돌은 화강암 계통이다. 덮개돌의 크기는 1호가 길이 260cm, 폭 230cm, 두께 70~90cm이고, 2호가 길이 174cm, 폭 140cm, 두께 30cm이다. 덮개돌 상부에는 1호에 10개, 2호에 3개의 구멍인 성혈이 있다.
1호 고인돌은 탁자식, 2호 고인돌은 뚜껑돌식(개석식)이다. 특히 1호 고인돌은 변형된 탁자식 고인돌로 전형적인 탁자식 고인돌과 달리 굄돌을 세우지 않고 옆으로 눕힌 형태로 되어 있다. 이런 변형된 형태는 오산시 외삼미동과 화성시 병점동, 수기리 유적에서만 나타난다. 외삼미동 고인돌은 탁자식과 개석식이 섞여 있어 청동기 시대 문화사적으로 중요한 의미가 있다.
이 고인돌에서 남쪽으로 3.5m 떨어진 곳에 개석식 고인돌로 보이는 넓적한 돌이 놓여 있다.

See also  【줌비니 교육용게임】 피자 파티 – Zoombinis 단계별 플레이│Renéeel♛르네엘 | 교육용 게임

오산시 외삼미동 고인돌(지석묘)

상동지석묘군(上洞支石墓群)


상동지석묘군(上洞支石墓群. 대구광역시 기념물 제12호. 대구광역시 수성구 상동 501)
수성구 상동 501번지 일대에 분포했던 지석묘군으로 현재는 상석 4개가 이동되어 임의로 배치되어 있다. 1998년 국립대구박물관에서 발굴조사한 바에 의하면 지상의 상석은 이동되어 원위치는 파악하기 어렵게 되어 있기는 하나 지하묘구는 15m×15m 구역내에서 30여기의 석관·석곽이 원상으로 분포되어 있음이 확인되었다.
묘구는 평면 장방형이였고, 대개 길이는 2m, 폭은 40㎝, 벽고는 30㎝ 정도의 규모였다. 묘구의 유형은 석관형과 석곽형의 두 종류가 있고, 석관은 네 벽을 판석으로 세워 구축했고, 석곽형은 천석 또는 천석과 판상석을 혼용해서 구축했다. 바닥은 자갈 또는 잔 할석을 전면에 깐 것과 반듯하게 자른 판상석을 몇장 깐 것 또 시상 받침돌을 더문더문 놓아 둔 형식이 있다.
이곳 좁은 구역에 밀집 분포하는 묘구는 배치와 사용 석재의 종류를 통해서 묘구간의 관계를 추측 가능케 하고 있어 주목된다. 또 매장방법에 대한 보다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해 준다고 한다.
묘구에서는 일단병식 석검과 유경식 석검, 석족이 출토되었으나 토기의 부장은 확인되지 않았다. 이들 석기는 대봉동, 이천동 지석묘의 출토품과 유형을 같이 하고 있다.
묘구형태에서 주목되는 현상은 종전까지 지석묘는 모두 수혈식 묘구로 보고되어 왔으나 여기서 수혈계 횡구식의 매장법이 사용되었을 가능성을 시사하는 유구가 확인되었다.(출처 : 문화재청)

See also  LAGU BUGIS ELECTONE PALING ENAK PUTAR DI MOBIL #PATTIWI OTO #ALINK MUSIC | Lagu terbaik yang baru diterbitkan
See also  120826 국카스텐 (Guckkasten) - 행진 @ 나는가수다 2 | 행진

상동지석묘군(上洞支石墓群)

344탄 (200312) 부여 산직리 고인돌 지석묘


부여 산직리에 있는 지석묘 입니다.

344탄 (200312) 부여 산직리 고인돌 지석묘

냉천리지석묘군


냉천리지석묘군(冷泉里支石墓群.대구광역시 기념물 제14호.대구광역시 달성군 가창면 냉천리 3851 일대)
고인돌은 흔히 뚜껑 구실을 하는 넓은 덮개돌을 여러 개의 굄돌이 받치고 있는 모습을 하고 있다. 일종의 무덤방으로 꾸민 이 구조물은 유럽 신석기시대에 전형적으로 나타난다. 한국·만주·일본·유럽·영국 제도·북아프리카에 분포한다. 고인돌을 지석묘라고도 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청동기시대에 많이 만들어졌는데, 전세계 고인돌 약 6만여 기 중 약 3만~4만여 기 정도가 한반도에 있다고 한다. 대구광역시 신천 유역의 많은 지석묘가 급격한 도시의 팽창과 경지정리 등으로 멸실되어 가고 있는 현실에서 양호하게 원형을 보존하고 있는 유적이다. 전형적인 바둑판식으로 신천변에 영위되던 당대의 사회상을 파악할 수 있는 학술적 자료로 가치가 크다

냉천리지석묘군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หัวข้อ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เข้าถึงบทวิจารณ์ดีๆ 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ได้ที่นี่: ดูวิธีอื่นๆMendengarkan musik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