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리테스트로 알아보는 내면의 공포심 | 언캐니 밸리

심리테스트로 알아보는 내면의 공포심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บทความ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ดูข้อมูลที่เป็นประโยชน์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ที่เราให้ไว้ที่นี่: ดูเพิ่มเติม

여러분은 어떤 공포심을 가지고 있을까요? 공포는 인간이 직면해야하는 가장 무서운 것 중에 하나입니다. 간단한 심리테스트를 통해 잠재의식 속에 어떤 공포심을 가지고 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심리테스트로 알아보는 내면의 공포심

인공지능, 사람과 너무 똑같으면 싫어요 / YTN 사이언스


[앵커]
인공지능이 점점 더 사람과 닮아가면서 음성인식 기능도 정교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인공지능이 사람과 똑같이 감정을 담은 목소리를 내게 된다면 오히려 거부감을 느낄 수 있다고 말합니다.
이동은 기자입니다.
[기자]
밥 딜런의 노래를 부르는 인공지능 왓슨.
노래를 듣던 밥 딜런은 한 소절이 채 끝나기도 전에 자리를 떠나고 맙니다.
가사를 모두 안다고 자신하던 왓슨은 감성을 흉내 내지 못하는 지독한 음치였기 때문입니다.
만일 인공지능이 이와 반대로 사람과 똑같이 말하고 노래한다면 어떨까?
전문가들은 오히려 거부감을 가지게 될 것이라고 말합니다.
‘언캐니 밸리’, 이른바 불쾌한 골짜기 현상이 발생한다는 것입니다.
언캐니 밸리는 애니메이션에서 처음 나온 개념으로 컴퓨터 그래픽이나 로봇이 사람과 너무 닮으면 오히려 호감을 잃게 된다는 이론입니다.
외모뿐만 아니라 목소리에서도 인공지능이 사람처럼 감정을 표현하게 되면 거부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실제로 영화 ‘그녀’에서는 배우가 인공지능의 목소리를 연기했지만 감독은 사람과 같은 느낌이 들지 않도록 딱딱한 목소리를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최승진 / 포스텍 컴퓨터공학과 교수 : 그런 반감은 분명히 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외모나 목소리는 숨겨져 있고 부분적인 일들만 편하게 도와줄 수 있는 방향으로 발전해 나가면 별 부담감이 없이…]
애플의 시리나 구글 나우같이 정교함을 더해가는 인공지능의 목소리.
하지만 전문가들은 컴퓨터의 목소리가 사람과 닮기보다는 하나의 예술품처럼 누구에게나 호감을 얻을 수 있게 다듬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합니다.

See also  시조의 기초 완전이해 | 시조의 개념 | 시조의 형식 | 시조의 갈래 | 각운

YTN science 이동은[delee@ytn.co.kr]입니다.
[YTN 사이언스 기사원문] http://www.ytnscience.co.kr/program/program_view.php?s_mcd=0082\u0026s_hcd=\u0026key=201603161044517478

인공지능, 사람과 너무 똑같으면 싫어요 / YTN 사이언스

작가와의 대화: 리미니 프로토콜(스테판 카에기) ‹언캐니 벨리›


See also  전세계 트위치 방송사고 TOP10 | 진결 뜻

리미니 프로토콜 \u0026 토마스 멜레
‹언캐니 밸리›
우리는 로봇을 일하는 기계, 즉 주어진 과제를 효율적이고 정확하게 수행하는 집행자로 생각한다. 독일의 경우, 산업에서 활용되는 로봇은 감정 문제를 일으키지 않기 위해 인간과 거리가 먼 모습을 하고 있다. 반대로 돌봄 노동에는 휴머노이드를 쓰는 것도 로봇이 인간을 닮은 외형을 하고 있을 때 우리는 이 기계를 더 쉽게 포용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기계가 인간과 너무 닮는 순간, 우리는 불안한 감정을 느낀다. 어떤 게 인간이고 어떤게 기계인가? 일본의 로봇 과학자들은 이 기묘한 현상에 ‘언캐니 밸리’라는 이름을 붙였다.
‹언캐니 밸리›에서 리미니 프로토콜의 스테판 카에기는 처음으로 소설가이자 극작가와 함께 협업한다. 작가 토마스 멜레의 동의 하에 그의 애니마트론이 만들어졌다. 이 휴머노이드는 작가의 위치를 대신 차지하며 여러 질문을 쏟아낸다. 복제물이 원본의 자리를 차지할 때 원본은 어떻게 되는가? 자신의 일렉트로닉 분신을 통해 원본은 자기 자신을 더 잘 알게 되는가? 원본과 복제는 경쟁하는가, 아니면 상호 보완하는가?
3.13.토 / 20:00 / 관객과의 대화
가상정거장
http://www.virtualstation2021.com

See also  아들을 죽인 범인이 구원받았다는 소식에 복수를 결심했다 [전도연/송강호/영화리뷰/결말포함] | 영화 시

작가와의 대화: 리미니 프로토콜(스테판 카에기) ‹언캐니 벨리›

미드차이 내버리기


시청해주셔서 감사합니다. TFW 🙂
music : Anton Ishutin Gone (Original Mix)
사이온 사이온vs세트 사이온vs조이

미드차이 내버리기

눈은 크게, 이빨은 안 보이게;; 소닉이 영화 개봉까지 미뤄가며 얼굴 싹 갈아엎은 이유 / 스브스뉴스


지금쯤, 미국에서 이미 개봉해야 했을 영화 ‘소닉 더 헤지혹’이 개봉까지 미뤄가며 캐릭터를 전면 수정했습니다. ‘불쾌한 골짜기’에 빠졌기 때문인데요.
불쾌한 골짜기란 우리가 인간이 아닌 존재를 볼 때, 그것이 인간과 더 많이 닮을수록 호감도가 높아지지만 일정 수준에 다다르면 오히려 불쾌감을 느낀다는 이론입니다.
캐릭터가 사람을 너무 닮으면 오히려 혐오감을 유발한다는 건데…
‘명탐정 피카츄’ㆍ’베오 울프’ㆍ’폴라 익스프레스’처럼 불쾌한 골짜기 때문에 논란이 되거나, 흥행에 실패한 영화도 있습니다. 일부러 캐릭터의 눈과 눈동자 크기를 키우며 인간처럼 보이는 요소를 최대한 없애는 등 불쾌한 골짜기에 빠지지 않기 위해 노력하는 영화 속 캐릭터들! 스브스뉴스가 자세히 알아봤습니다.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스브스뉴스 링크
Facebook : https://www.facebook.com/subusunews
Instagram : https://www.instagram.com/subusunews/
홈페이지 : http://news.sbs.co.kr/news/subusuNews.do?plink=GNB\u0026cooper=SBSNEWS

눈은 크게, 이빨은 안 보이게;; 소닉이 영화 개봉까지 미뤄가며 얼굴 싹 갈아엎은 이유 / 스브스뉴스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หัวข้อ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เข้าถึงบทวิจารณ์ดีๆ 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ได้ที่นี่: ดูบทความเพิ่มเติมในหมวดหมู่Mendengarkan musik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