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 어떻게 죽을 것인가 ‘안락사’ 찬반 논쟁 / 14F | 존엄사

언제, 어떻게 죽을 것인가 ‘안락사’ 찬반 논쟁 / 14F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บทความ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ดูข้อมูลที่เป็นประโยชน์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ที่เราให้ไว้ที่นี่: ดูเพิ่มเติม

우리는 탄생을 선택할 수 없죠.
그렇다면, 죽음은 선택할 수 있는 걸까요?
삶과 죽음의 경계선에서 ‘죽음’의 의미를 되새기는 영화 ‘미비포유’
2016년 개봉한 이 영화는 ‘안락사’라는 묵직한 주제로 진정한 죽음은 무엇인가를 생각하게 했죠.
‘좋은 죽음’이라는 뜻의 ‘안락사’
과연 죽음을 선택하는 ‘권리’ 일까요
‘극단적인’ 선택 일 뿐일까요.
안락사 원정안락사 고령화
MBC 14층 사람들, 14F

언제, 어떻게 죽을 것인가 ‘안락사’ 찬반 논쟁 / 14F

너무 아파서 차라리…’안락사’와는 다른 ‘존엄사’ / YTN


■ 곽대경 / 동국대 경찰사법대학 교수, 손수호 / 변호사
[앵커]
오늘부터 우리나라에서 존엄사가 시범적으로 시행됩니다. 이 말이 낯선 분들도 있을 텐데요. 흔히 고통스러운 치료를 받다가 못 견디겠다, 차라리 죽음을 택하겠다, 이렇게 얘기하는 경우와 존엄사는 다르다는 얘기가 있더라고요.
[인터뷰]
개념 자체가 약간 모호한 측면이 있습니다마는 존엄사와 안락사를 구분하면 이해가 빠를 수 있습니다. 일단 안락사는 적극적인 안락사와 소극적인 안락사가 있습니다. 적극적인 안락사는 실제로 생명을 더 이상 연장하지 않기 위해서 중단시키기 위해서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는 것이고요.
소극적인 안락사는 약물 치료 등등을 거부하는 것인데요. 그와 다르게 존엄사 같은 경우에는 연명치료 중단이라고 보시면 이해가 빠를 것 같습니다. 그래서 여러 가지 그런 고통을, 통증을 줄이거나 이런 조치들을 취합니다마는 더 이상 회복이 불가능한, 소생 불가능한 경우에 무의미한 연명치료를 중단하자라고 하는 것이고요.
이게 법이 마련됐습니다. 호스피스 완화 의료 및 임종 과정에 있는 환자의 연명률 결정에 관한 법률인데요. 이름은 깁니다마는 연명치료 중단 결정에 대해서 그동안은 대법원에서 그 판결에 의해서, 대법원 판례에 의해서 인정됐습니다마는 요건들이. 이걸 법제화 한 것이고요. 기타 이 법에 보면 연명치료가 무엇인지 임종 과정이 무엇인지 등등 굉장히 자세하게 규정되어 있습니다.
[앵커]
지금 저희가 존엄사를 이제 시범 시행하니까 그것에 대해서 얘기를 하고 있는데 이 자료를 조사하던 중에 좀 놀라운 얘기가 발견이 돼서 말씀을 드리는데 이게 외국에서는 안락사까지 허용하는 경우가 있고요. 우리나라에서도 이 안락사를 위해서 해외에 신청을 하는 경우가 있다, 이런 얘기가 있더라고요.
[인터뷰]
사실 굉장히 불행한 그런 상황이기는 한데요. 죽음여행이라고 부르는 겁니다. 그러니까 우리나라에서 안락사를 적극적으로 본인이 시행을 하기가 어려우니까 안락사를 허용하고 있는 나라로 여행을 가는 겁니다.
그래서 거기에 있는 의료기관에 자신의 생명을 맡기는 건데요. 스위스의 디그니타스라는 이런 기관에서 발표를 한 걸 보면 우리나라 사람도 이미 18명이 안락사를 신청했다, 그러니까 국가별 통계에서 보면요. 물론 독일이 3223명으로 가장 많고 이웃 일본에서도 17명이 … (중략)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03_201710231630190037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See also  명순구, \"고려대학교 터와 건물의 역사\"[1905년 봄(1)/명교수온라인채널/ A\u0026A Class] | 1905년
See also  7/8 청주 조질래품바 청주역앞에서 ^^~ | 청주역

너무 아파서 차라리...'안락사'와는 다른 '존엄사' / YTN

존엄사 선택한 29살 새색시 사망 / YTN


[YTN 기사원문] http://www.ytn.co.kr/_ln/0104_201411031232105046
지난 4월 뇌종양 선고를 받고 고통스러운 삶을 사는 대신 존엄사를 택하겠다고 밝힌 29살 미국 여성이 결국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숨진 브리트니 메이나드 씨를 지지해온 비영리단체, ‘연민과 선택’은 브리트니가 가족과 의료진이 지켜보는 가운데 편안하게 눈을 감았다고 밝혔습니다. 브리트니가 선택한 존엄사는 환자…

존엄사 선택한 29살 새색시 사망 / YTN

안락사 선택한 104살 호주 과학자 \”평온 속에 영면\” / YTN


[앵커]
이른바 ‘타인의 도움’을 받아 삶을 마치겠다며 스위스로 떠난 고령의 호주 과학자가 평온하게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는 평소 계획한 대로 가족들과 이별 인사까지 차분하게 마무리했습니다.
조승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일 안락사를 금지하는 자국 법을 피해 스위스로 떠난 올해 104살 호주 데이빗 구달 박사.
생물학자, 생태학자였던 구달 박사는 현지 시각 10일 스위스 바젤의 한 클리닉에서 자신의 뜻대로 의료진의 도움으로 숨을 거뒀습니다.
[필립 니슈케 / 엑시트 인터내셔널 창립자 : 구달 박사가 신경안정제 주사를 맞고 긴 삶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습니다. 12시 30분 숨을 거뒀습니다.]
박사는 고령에도 불구하고 주도적으로 자신의 삶의 마지막을 설계해 왔습니다.
올해 초에도 삶을 마치려 했지만 실패한 뒤, 이번엔 기관의 도움으로 스위스행을 결심했습니다.
스위스 도착 전 프랑스에 들러 가족을 만나 작별 인사도 나눴습니다.
구달 박사는 취재진에게 \”더는 삶을 지속하고 싶지 않았는데, 기회가 생겨 기쁘며 의료진에 감사한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와중에도 죽음을 앞둔 사람답지 않게 노래를 흥얼거리기도 한 구달 박사는 마지막 순간엔 베토벤 교향곡을 듣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집에서 생을 마치면 모두가 편하겠지만 그러지 못했다고 말해 안락사를 금지하는 자국의 법률 체계를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필립 니슈케 / 엑시트 인터내셔널 창립자 : 구달 박사가 삶에 대한 마무리 계획 등을 공개리 말해 온 과정은 안락사 문제를 세계적인 토론주제로 만들었습니다.]
호주에선 빅토리아주 외 다른 주에선 안락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빅토리아주 역시 6개월 시한부 선고의 경우에 한해 안락사를 허용하고 있는데, 내년 6월 처음으로 제도가 시행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YTN 조승희[josh@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04_201805110433197952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See also  '웹툰 재혼황후 - 하인리'를 일러스트레이터가 반실사로 그려보았다! | 고민 일러스트

안락사 선택한 104살 호주 과학자 \

존엄사 시험 시행에 한 달에 7명이나 ‘죽음 선택’ / SBS


임종을 앞둔 중증 환자가 연명 의료를 중단하도록 돕는 연명 의료 결정법이 내년 2월부터 시행됩니다. 심폐소생술과 인공호흡기 착용, 혈액투석, 그리고 항암제 투여 같은 의료 행위를 거부하거나 중단해 스스로 죽음을 선택할 수 있게 하자는 취지입니다. 법 시행을 앞두고 한 달 동안의 시범사업 기간 동안 모두 일곱 명이 연명 의료 없이 죽음을 맞이했습니다.
먼저, 남주현 기자입니다.
▶ SBS NEWS 유튜브 채널 구독하기 : https://goo.gl/l8eCja
▶대한민국 뉴스리더 SBS◀
홈페이지: http://news.sbs.co.kr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sbs8news
트위터: http://www.twitter.com/sbs8news

존엄사 시험 시행에 한 달에 7명이나 '죽음 선택' / SBS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หัวข้อ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เข้าถึงบทวิจารณ์ดีๆ 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ได้ที่นี่: ดูวิธีอื่นๆMendengarkan musik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