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한국사 ㅣ 120 신라 천마도는 어떻게 썩지 않고 보존됐나? | 천마도

영상한국사 ㅣ 120 신라 천마도는 어떻게 썩지 않고 보존됐나?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บทความ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ดูข้อมูลที่เป็นประโยชน์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ที่เราให้ไว้ที่นี่: ดูความรู้เพิ่มเติมที่นี่

천마도 발굴 당시 발굴팀은 갑작스럽게 공기에 노출된 천마도가 건조되는 것을 막기 위해 젖은 솜과 화선지로 덮어 서울로 급송했다. 천마도는 땅 속에서 1,500년 동안 썩지 않았다. 그 비밀은 무덤 구조에 있다. 천마총은 피장자 목관 주변에 목곽을 쌓고 그 위에 돌과 흙으로 봉분을 올린 적석목곽분이다. 나무재질의 목곽이 먼저 썩어 내려앉으면서 돌더미가 그 위를 짓눌러 무덤내부는 산소가 더 이상 공급되지 않는 상태가 된 것이다.

영상한국사 ㅣ 120 신라 천마도는 어떻게 썩지 않고 보존됐나?

경주 천마총 말다래서 천마도 추가 확인 / YTN 사이언스


[YTN 사이언스 기사원문] http://www.ytnscience.co.kr/program/program_view.php?s_mcd=0082\u0026s_hcd=\u0026key=201403041121529907
경주 천마총 출토품에서 새로운 천마도가 확인됐습니다.국립경주박물관은 기존에 알려진 자작나무 말다래 껍질에 그린 국보 207호 천마도 2점 외에 대나무 말다래를 장식한 ‘금동 천마도’ 1점을 처음으로 확인했습니다.금동 천마도는 보존처리 과정에서 확인된 것으로 천마 몸에 있는 비늘과 마름모 무늬, 목과 꼬리의 갈기…

경주 천마총 말다래서 천마도 추가 확인 / YTN 사이언스

[2019 제11회 아창제] 김기범-국악관현악을 위한 ‘천마도’


1. 공연명 : 2019년 제11회 ARKO한국창작음악제 (국악부문)
2. 일 시 : 2019.11.15 20시
3. 장 소 :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4. 연 주 : 국립국악관현악단 – 지휘 김성진
5. 주 최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6. 주 관 : ARKO 한국창작음악제 추진위원회
7. 작 품 : 김기범 / 국악관현악을 위한 ‘天馬圖’
8. 작품설명 : 천마도(天馬圖)는 1973년 천마총(天 馬塚)을 발굴할 때 출토된 신라시대의 대표적 회화이다. 직사각형 자작나무껍질로 만든 장니(障泥) 겉면에 채색을 써서 그려진 것인데, 처음 나와 마주친 천마는 말로 형언하기 어려울 정도의 역동적인 힘으로 다가왔고, 천마를 가운데 두고 사방에 둘러쳐진 인동당초문(忍冬唐草紋)은 세련된 조화미마저 느끼게 해주었다. 그 중에서도 천마의 살아 움직이는 듯한 눈빛과 여기에 깃들어있던 천마도를 그려낸 장인 정신은 나에게 매우 강한 영감을 주었고, 이를 한데로 모아 나의 음악으로 표현하고자 하였다.
이 곡은 음향적 관점에서 보았을 때 전체적으로 관악기와 현악기와의 대립과 대화를 중심으로 구성되었고, 긴장과 이완을 통해 발전되는 과정 속에서 리듬의 변화와 동시에 이미지의 음악적 구체화를 위한 악기간의 소통과 융화에 초점을 두었다. 피날레 부분에는 동해안 무속장단 중 하나인 ‘드렁갱이’ 장단을 사용하였는데, 드렁갱이 장단의 형태를 그대로 사용하지 않고, 이 곡의 구조에 맞도록 재구성 하였다. 이 곡을 통해 우리나라의 전통회화가 가진 가치와 고유한 아름다움이 우리음악을 통해 더욱 강렬하고 깊이 전달되길 바란다.

See also  단발콩이 되었어요💇🏻‍♀️ㅣ사자머리 [콩마니] | 사자머리

1. Title : 2019 11th ARKO Contemporary Orchestra Music Festival
2. Concert : PM 8:00 Nov. 15, 2019
3. Venue : Concert Hall, Seoul Arts Center
4. Performers : National Orchestra of Korea _ Cond. SungJin, Kim
5. Presenter : Arts Council Korea ‘ARKO’
6. Organizer : ARKO Contemporary Orchestra Music Festival Committee
7. Program : KiBum Kim / ‘CheonMaDo’ for Korean Traditional Orchestra
8. introduction of work : Cheonmado is a representative painting of the Silla period recovered from Cheonmachong, a tomb dating back to the Silla period excavated in 1973. It is painted in color on the exterior of a rectangular saddle flap made from birch bark. The heavenly horse rendered in the painting appears so powerful and dynamic that it is beyond description. The honeysuckle arabesque pattern surrounding the horse in the center was the height of sophistication at the time. He was strongly inspired by the glitter of the horse’s eyes and the craftsmanship of the painter and strived to reflect this inspiration in his music.
From an acoustic perspective, this piece centers on the confrontation and conversation between wind instruments and string instruments and concentrates on the communication and harmony of different instruments to concretize images through a musical language while achieving rhythmic changes through the synergy between tension and relaxation. For the finale, deureonggangi, one of the shamanistic beats from the eastern coast, was employed. Its original form was restructured to fit this piece. He hopes this work contributes to delivering the value and unique beauty of Korea’s traditional paintings more intensely.

See also  [봅쌤TV] 프랑스는 한국 방역 정책을 어떻게 볼까? (기사독해 1탄) | 프랑스 기사

[2019 제11회 아창제] 김기범-국악관현악을 위한 '천마도'

신라금관 장식의 비밀과 유래


세계최고의 전무후무한 걸작품, 신라금관!
이런 금관의 신비로움을 더해주는 건 바로 독특한 디자인과 양식이다.
그것은 혹시 어떤 의미가 담겨있는게 아닐까?

신라금관  장식의 비밀과 유래

KBS역사스페셜 – 대성동 고분의 비밀, 가야인은 어디서 왔는가


가야사의 비밀 풀어줄 대성동 목곽묘
2012년 6월, 김해 대성동에서 초대형 목곽묘 2기가 발굴됐다. 2기의 묘는 각각 88호분과 91호분으로 명명됐다. 두 목곽묘는 베일에 싸여있던 가야사의 비밀을 풀 중요한 단서다. 88호분에서는 일본 고유 유물인 파형동기가 나왔고, 91호분에서는 중국 선비족 계통 유물이 출토됐다. 1990년 대성동 가야 고분군의 발굴을 시작한 이래 다시없을 기념비적인 성과로 한국은 물론 중국, 일본 고고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가야인과 중국 선비족과의 관계는?
91호분에서 출토된 부속품들은 주로 말(馬)과 관련이 있다.
같은 무덤에서 발견된 3구의 시체는 순장 풍습을 보여주고 있다.
모두 북방 유목민족의 고유문화로, 중국 선비족의 무덤에서 이와 유사한 형태를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이 현재 학계의 정설이다. 과연 가야인과 선비족은 무슨 관계일까?
역사스페셜 제작진은 선비족의 발원지인 중국 알선동과 라마동으로 향했다.
대성동 고분의 주인공은 부여인?
제작진을 통해 최근 발굴된 대성동 유물을 처음 확인했다는 요녕성 고고학 연구소의 톈리쿤(田立坤) 교수는 뜻밖에도 다른 해석을 내놓았다. 기존의 학설을 뒤엎는 파격적인 주장이었다.
대성동 고분과 유사성을 보이는 중국 라마동 고분군은 지금껏 선비족의 무덤이라고 알려져 왔다. 그러나 톈리쿤 교수는 라마동 고분군이 부여인의 무덤이라고 주장한다. 그렇다면 라마동과 유사한 대성동 고분의 주인공 역시 부여인이 아닐까?
2~3세기 경 전성기를 맞은 부여는 지금의 중국 길림성과 흑룡강성 일대인 중국 평원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었다.
그러나 3세기 말부터 선비족에 밀려 세력이 약해지기 시작한다.
이때 부여인이 한반도 남단으로 내려와 지금의 김해에 정착해 가야의 지배층이 되었을 가능성이 크다.
역사스페셜은 대성동과 라마동 고분군의 유사성을 집중 분석하고 가야문화의 뿌리를 둘러싼 학계의 논란을 소개한다.
대성동 고분의 파형동기, 일본과의 관계는?
발굴 직후, 이례적으로 수십 명의 일본 고고학자들이 대성동을 찾았다. 일본 언론의 취재도 뜨거웠다.
이번 발굴에 대해서 큰 관심을 보이는 이유는 일본 고유의 유물이라고 알려졌던 파형동기가 출토됐기 때문이다.
파형동기는 바람개비 모양의 청동제품으로 4세기 일본 야마토 정권의 왕들이 방패의 장식품으로 사용했던 것이다.
일본 지역을 제외하고 대성동 고분군에서만 유일하게 확인되는데 이번에는 무려 12점이 발굴됐다.
한국과 일본 양국을 통틀어 한 고분에서 가장 많은 수가 발견된 것이다. 이번 파형동기의 대거 출토가 의미하는 바는 무엇인지 살펴본다.
신역사스페셜 118회 – 대성동 고분의 비밀, 가야인은 어디서 왔는가
(2012.10.18.방송)
http://history.kbs.co.kr/

See also  국민의례 | 국민의례

KBS역사스페셜 – 대성동 고분의 비밀, 가야인은 어디서 왔는가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หัวข้อ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เข้าถึงบทวิจารณ์ดีๆ 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ได้ที่นี่: ดูวิธีอื่นๆMendengarkan musik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