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치가 있지만 가볍지 않은 글귀들-조지 버나드 쇼 명언10가지 | 버나드쇼

재치가 있지만 가볍지 않은 글귀들-조지 버나드 쇼 명언10가지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บทความ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ดูข้อมูลที่เป็นประโยชน์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ที่เราให้ไว้ที่นี่: ดูความรู้เพิ่มเติมที่นี่

사진pixabay.com
음악유튜브 음악 라이브러리
검색google.com/wikipedia.org

재치가 있지만 가볍지 않은 글귀들-조지 버나드 쇼 명언10가지

지상 최대의 낙원, 크로아티아 ‘두브로브니크’


크로아티아 최남단 도시 두브로브니크. 영국의 극작가 버나드 쇼가 ‘지상 최대의 낙원’이라고 표현한 곳. ‘아드리아 해의 진주’로 일컬어지는 두브로브니크(Dubrovnik) 스르지산 전망대(Srd Hill)에 올라 두브로브니크의 아름다움을 한눈에 담다.

지상 최대의 낙원, 크로아티아 '두브로브니크'

How to learn English pronunciation with My Fair Lady (1964)


🎬 My Fair Lady: Why can’t the English learn to speak?
❤️ English Lesson (for very beginners): https://www.loecsen.com/en/learnenglish
😍 Learn English pronunciation: https://www.loecsen.com/videos/englishpronunciation
🇯🇵 🇰🇷 🇩🇪 🇨🇳 🇺🇸 🇫🇷 🇪🇸 🇮🇹 🇷🇺 🇬🇧 …..+ 40 languages to discover on https://www.loecsen.com
My Fair Lady is a musical based on George Bernard Shaw’s Pygmalion, with book and lyrics by Alan Jay Lerner and music by Frederick Loewe. Not full movie here, sorry…
HIGGINS. All right, Eliza, say it again.
ELIZA. The rine in Spine stays minely in the pline.
HIGGINS. The rain in Spain stays mainly in the plain.
ELIZA. Didn’t I say that?
HIGGINS. No, Eliza, you didn’t \”sie\” that; you didn’t even say that. Now every morning where you used to say your prayers, I want you to say \”the rain in Spain stays mainly in the plain\” fifty times. You’ll get much further with the Lord if you learn not to offend his ears. Now for your \”h\”s. Pickering, this is going to be ghastly.
PICKERING. Control yourself, Higgins, give the girl a chance.
HIGGINS. Well, I suppose you can’t expect her to get it right the first time. Come here, Eliza, and watch closely.

My Fair Lady hurricanes hardly ever happen Now, you see that flame. Every time you pronounce the letter \”h\” correctly the flame will waver, and every time you drop your \”h\” the flame will remain stationary. That’s how you’ll know if you’ve done it correctly. In time your ear will hear the difference. Now listen carefully. In Hertford, Hereford and Hampshire, hurricanes hardly ever happen. Now you repeat that after me. In Hertford, Hereford and Hampshire, hurricanes hardly ever happen.
ELIZA. In ‘artford, ‘ereford and ‘ampshire, ‘urricanes ‘ardly hever ‘appen.
HIGGINS. Oh, no, no, no. Have you no ear at all?
ELIZA. Shall I do it over?
HIGGINS. No, please. Start from the very beginning. Just do this, go, \”har, har, har, har\”.
ELIZA. Har, har, har, har.
HIGGINS. Well, go on, go on, go on.
ELIZA. Har, har, har, har
HIGGINS. Does the same thing hold true in India, Pickering? Is there the peculiar habit of not only dropping a letter like the letter \”h\”, but using it where it doesn’t belong, like \”hever\” instead of \”ever\”? Or like the Slavs who when they learn English have a tendency to do it with their \”g\”s, they say \”linner\” instead of \”linger\”, then they turn right round and say \”singer\” instead of \”singer\”.
PICKERING. The girl, Higgins!
HIGGINS. Go on, go on, go on, go on.
SERVANTS’ CHORUS:
Poor Professor Higgins,
Poor Professor Higgins.
Night and day he slaves away.
Oh, poor Professor Higgins.
All day long on his feet.
Up and down until he’s numb.
Doesn’t rest, doesn’t eat
Doesn’t touch a crumb.
HIGGINS. Again, Eliza, \”how kind of you to let me come.\”
ELIZA. How kind of you to let me come.
HIGGINS. No, no. \”Kind of you\”, \”kind of you\”, \”kind \”, \”how kind of you to let me come\”.
ELIZA. How kind of you to let me come.
HIGGINS. No, no, no, no. \”Kind of you\”, \”kind of you\”. It’s like \”cup of tea\”, \”kind of you\”. Say, \”cup of tea\”.
ELIZA. Cup o’ tea.
HIGGINS. No, no, \”a cup of tea\”. Awfully good cake this. I wonder where Mrs Pearce gets it?
PICKERING. Mmmm. First rate; and those strawberry tarts are delicious. Did you try the pline cike?
HIGGINS. Try it again.
PICKERING. Did you try the
HIGGINS. Pickering! Again, Eliza.
ELIZA. Cup o’ tea.
HIGGINS. Oh no. Can’t you hear the difference? Put your tongue forward until it squeezes on the top of your lower teeth and then say, \”cup\”.
ELIZA. Cup.
HIGGINS. Then say, \”of\”.
ELIZA. Of.
HIGGINS. Then say, \”cup, cup, cup, cup, of, of, of, of\”.
HIGGINS \u0026 ELIZA. Cup, cup, cup, cup, of, of, of, of.
ELIZA. Cup, cup, cup, of, of, of
PICKERING. By jove, Higgins, that was a glorious tea. Why don’t you finish that last strawberry tart? I couldn’t eat another thing.
HIGGINS. No, I couldn’t touch it.
PICKERING. Shame to waste it.
HIGGINS. Oh it won’t be wasted, I know of someone who’s immensely fond of strawberry tarts.
🍿 https://www.loecsen.com 🍿
✍️✍️✍️

See also  오픈 5개월만에 하루 250박스도 팔리는 떡? 편백나무로 쪄서 대박난 달떡┃Korean traditional Tteok(rice cake)-Korean street food | 달떡

How to learn English pronunciation with My Fair Lady (1964)

세계테마기행 – 체코문화기행 1부- 천 년의 도시를 거닐다, 프라하_#001


공식 홈페이지 : http://home.ebs.co.kr/theme
체코문화기행 1부 천 년의 도시를 거닐다, 프라하,
카렐교, 왕의 길을 따라 구시가지로 이동, 시청, 천문시계, 하벨 시장, 꼴레뇨(돼지족발요리)와 타르타르(육회), 프라하 성, 성 비투스 성당, 황금소로,
▶For more videos visit us at http://home.ebs.co.kr/theme
세계테마기행은 단순한 여행 정보 프로그램에서 벗어나,
자유로운 배낭여행자만이 느낄 수 있는 살아있는 체험기를 전해드리고자 기획된 프로그램입니다.
스페인에서 칠레, 남아공에서 알래스카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를 직접 발로 뛰며 제작하는 세계테마기행은
찬란한 문명 유적지와 자연유산은 물론 다양한 모습으로 삶을 영위해 가는 세계인들의 숨겨진 모습까지 생생히 보여드리겠습니다.
그리고 매편 여행을 안내하는 큐레이터들은 한국인의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면서
이 시대 우리에게 필요한 세계관이 무엇인지 여러분과 함께 즐거운 고민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매일 저녁 세계테마기행을 통해서 가슴 설레는 여행의 참맛을 느끼시길 바랍니다.

See also  청와대로 날아든 봉황 | 봉황

▶Subscribe to the EBS Docu Channel here:
http://www.youtube.com/subscription_center?add_user=ebsdocumentary
▶For more information visit us at http://www.ebs.co.kr/
▶Check out what we’re up to elsewhere:
https://plus.google.com/+ebsdocumentary

세계테마기행 - 체코문화기행 1부- 천 년의 도시를 거닐다, 프라하_#001

37]조지 버나드 쇼/피그말리온-결혼도 없고 이별도 없는 해피엔딩의 예술


오늘 책맛보기할 책은 조지 버나드 쇼의 희곡, 피그말리온입니다. 이번에 읽으면서 느낀 것은 그동안 이 작품을 꽤나 많이 오해하고 있었구나, 하는 사실이었습니다. 저자의 희곡은 신데렐라를 만들지 않았지만 영화는 신데렐라를 만들었습니다. 남자 주인공과 여자 주인공이 영화에서는 연인이 되지만 희곡에서는 연인이 되지 않습니다. 영화는 흥행을 염두에 두었지만 희곡은 풍자와 계몽을 염두에 두었습니다. 희곡과 영화는 모두 헤피엔딩으로 끝나지만 그 헤피엔딩의 질은 확연히 달랐습니다.
희곡 피그말리온은, 여운이 오랫동안 지속될 것 같은 예감이 듭니다. 문학예술의 진가를 맛보았다고나 할까요? 저자의 다음과 같은 말은 허튼 말이 아니었습니다.
나는 예술은 결코 교훈적이어서는 안 된다는 소리를, 앵무새처럼 반복하는 현명한 척하는 자들의 머리 위에 기쁘게 이 극을 던지겠다. 이 극은 위대한 예술은 교훈적이다. 라는 나의 주장을 증명할 것이다.
저자는 영국인의 언어생활을 고양시키고 싶었나 봅니다. 언어는 의사소통의 수단이면서 신분 인격 출신지역 현거주지 학벌 교양 등을 드러나게 하는 표징이 된다는 것을 알려줍니다. 한편 상류층의 언변과 예법도 6개월 정도면 마스트 가능하다는 사실도 폭로합니다.
그렇다면 김어준을 손석희처럼, 손석희를 김어준처럼 만드는 것도 가능할까, 라는 궁금증이 뜬금없이 생겼습니다. 김어준과 손석희는 같은 한국말을 구사하지만 와닿는 느낌은 확 다릅니다. 저자는 피그말리온 희곡의 남자 주인공 음성학자의 대사를 통해, 김어준을 손석희처럼, 손석희를 김어준처럼 만드는 것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다음과 같이 시사합니다.
사람들은 출세하면 과거의 촌티를 벗어 버리고 싶어 합니다. 전 그들에게 세련되게 말하는 법을 가르쳐 줄 수 있어요.
그렇지만 완벽하게 변신하지 못할 바에는 ‘김어준은 김어준대로 손석희는 손석희대로’ 그대로
유지하는 것이 더 나을 수 있다고 저자는 말합니다. 저자의 다음과 같은 주의사항을 읽노라면 이미지를 바꾸는 스피치교육이 간단해 보이지만은 않습니다.
하지만 그 일은 과학적으로 이루어져야만 한다. 그렇지 않으면 최종 결과가 애초보다 못할 수도 있다. 거짓 없는 빈민가의 언어가, 음성학적 훈련을 제대로 받지 못한 사람이 재벌 흉내 내는 것보다는, 참을 만하기 때문이다. 이 책을 읽는 야심 찬 꽃 파는 소녀들은 배우지도 않고 모방만 함으로써 멋진 숙녀 행세를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서는 안 된다. 그들은 음성학 전문가에게 다시, 다르게 배워야 한다. 모방은 그들을 우스꽝스럽게 만들 뿐이다.
이 희곡은 빈민가 소녀 일라이자가 6개월의 이미지 메이킹 교육을 통해, 공주처럼 보여질 수 있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상류층 언어 교육을 담당한 음성학자는 히긴스입니다. 저자는 언어와 계급의 상관성에 대한 통찰을 우리들에게 전달하고 있습니다. 계급타파는 언어교육을 통해서 가능하다고 본 것일까요? 저자는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오늘날 영국에 필요한 개혁가는 에너지가 넘치고 열성적인 음성학자이다. 그것이 내가 그런 사람을 이 대중극의 주인공으로 만든 이유이다. 이 극이 대중들로 하여금 음성학자라는 사람들이 있으며, 그들이 현재 영국에서 가장 중요한 사람이라는 것을 알게 한다면, 이 극은 그 역할을 다하는 것이다.
일라이자에게 언변을 교육한 사람은 음성학자 히긴스이지만 상류층 예법을 가르친 사람은 히긴스의 하녀, 피어스 부인과, 히긴스의 어머니라고 할 수 있습니다. 빈민가 소녀 공주만들기 프로젝트가 시작된 계기는, 재력가 피커링 대령이 내기를 제안하면서 부터입니다. 본격적으로 책맛보기를 시작합니다. 책맛보기 제목은 ‘희곡 피그말리온을 그동안 오해했다. 해피엔딩의 질이 달랐다’입니다. 이번 책맛보기는 저에게 다른 때보다 더 재미났습니다. 능력이 따라주지 못해 그 즐거움을 다 표출하지 못하는 것이 못내 아쉬울 따름입니다.
우리는 ‘피그말리온 효과’라는 심리학 용어 때문에 ‘피그말리온’이라는 단어와 꽤 친숙한 편입니다. 네이버 사전은 다음 같이 설명하고 있습니다.
정신을 집중해 어떠한 것을 간절히 소망하면 불가능한 일도 실현된다는 심리적 효과. 그리스 신화의 피그말리온 일화에서 유래하였다.
피그말리온은 그리스신화에 나오는 키프로스의 왕 이름입니다. 피그말리온 일화는 대충 다음과 같습니다.
키프로스는 미와 사랑의 여신 아프로디테의 저주를 받는다. 모든 여자들이 타락하게 되는 일이 일어난다. 피그말리온 왕은 여자에 대한 혐오로 결혼을 할 수가 없다. 그래서 상아로 정성스럽게 여인상을 조각한다. 아름다운 그 여인상을 갈라테이아라고 이름 붙인다. 그리고 사랑한다. 그래서 간절하게 기도한다. 갈라테이아 같은 여인과 결혼하게 해달라고. 그랬더니 아프로디테는 갈라테이아에게 생명을 불어넣어 준다. 마침내 둘은 결혼하고 딸도 낳는다.
이처럼 그리스신화는 피그말리온과 갈라테이아의 사랑과 결혼으로 마무리됩니다. 그렇지만 버나드 쇼의 희곡은 그렇게 끝나지 않았습니다. 일생동안 이어질 우정과 연대를 상상하도록 하면서 끝냅니다. 그래서 희곡을 다 읽고 나서도 오랫동안 그대로 그 자리에서 여운을 곱씹도록 합니다. 저자는 그리스신화에서 영감은 받았겠지만 저자만의 참신한 결말은 21세기에도 세련돼 보였습니다. 역발상이면서 역발상이 아닌듯한 결말은 탁월했으니까요. 저자에 대한 노벨문학상 수상은 지당하게 여겨졌습니다. 책의 맨 마지막 두 문장을 미리 공개합니다.
갈라테이아는 결코 피그말리온을 좋아하지 않는다. 일라이자와 히긴스의 관계는 너무 신성해서 전적으로 좋기만 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히긴스는 피그말리온처럼 일라이자를 새로운 존재로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일라이자는 갈라테이아처럼 히긴스와 결혼하지 않습니다. 가난한 프레디와 결혼하여 함께 꽃집을 운영합니다. 그녀의 변화되어 가는 모습은 흥미진진하면서도 놀라웠습니다. 언어의 변화가 그녀의 정신과 행동에 영향을 끼쳤음이 분명합니다. 특히 그녀의 언어 교육을 담당했던 음성학자 히긴스에게 버금갈 정도로 말솜씨를 현란하게 뿜어낼 때는 마음 후련했습니다. 변화되어가는 일라이자를 창조해 내면서 저자는 성취감에 도취되었을 듯도 합니다. 일라이자가 얼마나 독립적이고 출중한 여성이었는가를 역자의 목소리로 들어봅니다.
일라이자는 미천하고 보잘 것 없는 꽃 파는 소녀이지만 더 나은 존재가 되겠다는 강한 의지로 기적 같은 변신을 이루어 낸다. 꽃 한 송이라도 더 팔기 위해 구차하게 매달리던 소녀가 자신을 숙녀로 만들어 준 히긴스에게 동등한 언어와 태도로 맞선다. 일라이자의 언어와 몸가짐의 변화보다 놀라운 것은 바로 정신의 변화다. 그녀는 더 이상 피그말리온이 만들어 낸 갈라테이아가 아니라 창조가로부터 독립해 세상을 살아가는 신여성인 것이다.
중략
완성본은 리틀도서관 매주한권 휴먼터치 유튜브 영상을 참고하세요^^

See also  글로벌 가족정착기 - 한국에 산다-나는 무슬림 여자와 결혼했다 2부_#003 | 한국 무슬림

37]조지 버나드 쇼/피그말리온-결혼도 없고 이별도 없는 해피엔딩의 예술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หัวข้อ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เข้าถึงบทวิจารณ์ดีๆ 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ได้ที่นี่: ดูบทความเพิ่มเติมในหมวดหมู่Mendengarkan musik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