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건축의 이해 7] 근대건축 편 | 근대건축물

[전통건축의 이해 7] 근대건축 편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บทความ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ดูข้อมูลที่เป็นประโยชน์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ที่เราให้ไว้ที่นี่: ดูเพิ่มเติม

전통건축의 이해 일곱 번째❗
「근대건축」
근대기 도시와 변화까지⭐
근대건축에 대하여 함께 알아보아요~😉
👉 본 게시물은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전통문화교육원에서 새롭게 제작한 콘텐츠입니다.
기존 업로드 된 콘텐츠는 새로 제작한 콘텐츠 게재를 위해 삭제한 상태이며
순차적으로 추가 게재할 예정이오니 많은 관심 바랍니다!

[전통건축의 이해 7] 근대건축 편

경성의 식량생산기지 ‘서울시립대 경농관’


설명일제의 식민지 농업정책이 시작되면서 비옥한 땅 동대문엔 농업학교가 들어섰다. 1950년 서울농업초급대학을 설립해 대학으로서의 터전을 마련한 동대문 전농동의 서울시립대학교엔 그 시간보다 오래된 건물들이 남아있다. \r
96년 대학의 역사를 오롯이 담고 있는 세 개의 야트막한 벽돌 건물 경농관, 박물관, 그리고 자작마루가 자리 잡고 있다.\r
서울시립대의 전신은 1918년에 개교한 경성공립농업학교로, 이 건물들은 1937년 캠퍼스를 지금의 자리로 이전하면서 세워진 건물들이다. 비슷한 시기 교정에 들어섰을 교사들은 모두 사라지고 마지막 건축물로 남은 있다.\r
70여 년이 흐르는 동안 건물들은 낡고 변형됐고 학생들은 다른 건물로 옮겨갔다. 학교는 구조보강, 단열보강 정도의 단순한 성능보강 정도의 개보수를 계획했다. 그러나 서울시립대 건축학부 이충기 교수가 복원에 참여하면서 경농관 등의 3개의 건물은 최대한 과거의 모습으로 복원하는 방향으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한다.노출 콘크리트와 화려한 커튼월 대신 최대한 옛 모습을 살려내는 것. 오래된 세 건물들은 그렇게 복원되기 시작했다. 캠퍼스를 거니는 재학생들도, 학교를 졸업한 동문들도 잘 알지 못했다는 세 건물. 옛 느낌을 보완하는데 그치지 않고 건물의 속살 구석구석을 매만지는 복원을 통해 찾는 이들에게 오래된 건물의 귀환으로 평가받고 있다.

See also  [던파] 일.타.강.사 가 가르쳐주는 로그 가이드 영상!!! |로그 어렵지 않습니다!! (로그 스킬,스킬트리,콤보) | 도적 일러스트

경성의 식량생산기지 '서울시립대 경농관'

[1강] 서양건축의 시작: 고대 그리스와 로마


See also  왕사슴벌레 VS 넓적사슴벌레 - 제18회 충왕전 예선~결승전 하일라이트 - 충우곤충박물관 - Dorcus titanus castanicolor VS Dorcus hopei | 넓적사슴벌레

[강의소개]
스톤헨지. 역사의 사작과 함께 등장한 최초의 구조물로 알려져있습니다.
모든 건축은 인간의 역사 속에서 도시 문명과 어우러져 있습니다.
피라미드가 그랬고, 메소포타미아지역에 지구라트가 그랬습니다.
고대 그리스 로마 시대의 건축물을 통해 고대 인류역사의 건축사를 더듬어봅니다.
[강사]
정현정(국립프랑스건축사)
[관련 교과목]
사회(세계사) / 생활, 교양(진로와 직업)
※ 이 영상물에 대한 저작권은 서울특별시교육청에 있습니다.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를 받는 저작물이므로 무단 복제 및 무단 전재, 상업적 이용 등을 금합니다.

[1강] 서양건축의 시작: 고대 그리스와 로마

근대건축 (sos at-Modern architecture history)


근대건축 근대건축역사 아파트

근대건축 (sos at-Modern architecture history)

‘보이지 않는 집’은 어떤 집일까? 건축가가 지은 자연 앞에 겸손한 세 채의 집


경기도 양평에는 조병수 건축가의 작품에 영감을 받아 지어진 마을이 있다. 한마을에 꺾인 지붕 집, 땅속 집, ‘ㅁ’자 집까지, 조병수 건축가가 설계한 총 세 채의 작품이 존재하는 이곳. 문훈 건축가와 함께 1박 2일 동안 조병수 건축가가 만든 보이지 않는 집들을 살펴본다.
‘보이지 않는 집’이란 것이 가능할까. 있다면 어떤 모습을 하고 있을까. ‘꺾인 지붕 집’은 검은색 나무 폴딩 도어로 둘러싸여 창고 같기도 하고 상자 같기도 하다. 겉으로 볼 땐 집이 잘 보이지 않지만, 문이 열리면 반전이 펼쳐진다.
‘땅속 집’은 풀숲과 나무에 가려 바로 코앞까지 가야 비로소 볼 수 있다. 윤동주 시인을 기리기 위해 만든 땅속 집이다. 나무 한 그루 없는 간결한 마당, 시간이 만들어낸 흙벽. 한 평짜리 작은방에 들어서면 절로 고개가 숙여지며 겸손해진다.
겉으로 보기엔 콘크리트 상자 같은 ‘ㅁ’자 집은 기둥과 골조만 있다. 중정에 자리 잡은 연못에서 천장을 보면 ‘ㅁ’자 집 한가운데에 하늘이 고스란히 담긴다. 자연 일부처럼 자리 잡은 인공의 콘크리트 집. 자연 사이에 묻어가는 조병수 건축가의 건축물과 그의 세계관을 느껴본다.
건축탐구집보이지않는집조병수건축가건축가의집
문훈건축가건축예술집짓기라이프스타일목조주택윤동주시인

See also  아가를 지켜줘, 고획조 [결전!헤이안쿄] / 도애니 | 헤이안

‘보이지 않는 집’은 어떤 집일까? 건축가가 지은 자연 앞에 겸손한 세 채의 집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หัวข้อ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เข้าถึงบทวิจารณ์ดีๆ 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ได้ที่นี่: ดูบทความเพิ่มเติมในหมวดหมู่Mendengarkan musik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