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북한군 상좌 김유송 증언 11] 햇볕정책, 쌀로 통치하는 북한주민엔 어둠의 정책 | 상좌

[전 북한군 상좌 김유송 증언 11] 햇볕정책, 쌀로 통치하는 북한주민엔 어둠의 정책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บทความ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ดูข้อมูลที่เป็นประโยชน์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ที่เราให้ไว้ที่นี่: ดูความรู้เพิ่มเติมที่นี่

전 인민군 총참모부 국제연합무역회사 함경북도 무역관리소장.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 (이만갑) 출연 김진옥 아버지. 2013년 6월26일 오전.

[전 북한군 상좌 김유송 증언 11] 햇볕정책, 쌀로 통치하는 북한주민엔 어둠의 정책

10087강 상좌(上佐)[홍익인간 인성교육]


질문 : 저희 이모가 무당이었습니다. 그리고 엄마도 명심보감을 공부하시고 외갓집은 공부하는 집안이었고 할아버지는 증산도 공부하시는 분이었습니다. 제가 태어났을 때 상좌(上佐)가 태어났다는 이야기를 들으면서 컸습니다. 상좌(上佐)가 도대체 무엇입니까?
강의 일자 : 2020.05.16 함양 / 정법시대 : 0222721204
홈페이지 : http://www.jungbub.com/
정법강의 앱 다운로드센터 : http://app.jungbub.com/
Help us caption \u0026 translate this video!
https://amara.org/v/C13Jg/

10087강 상좌(上佐)[홍익인간 인성교육]

보디캠에 담긴 남북 군인들의 만남…영상 첫 공개 / KBS뉴스(News)


See also  Kamu Perlu Pergi ke Psikolog atau Psikiater? (Ilmu Psikologi Dasar) | Lagu terbaik yang baru diterbitkan

남북 군사합의에 따라 지난해 11월 비무장지대 감시초소인 GP들이 시범적으로 철거됐죠.
그러고 한 달 뒤 남북한 군인들이 만나 GP 철거가 잘 됐는지 상호 검증했는데, 당시의 긴장과 설렘이 한 군인이 몸에 착용했던 카메라, ‘보디캠’에 생생히 담겼습니다.
언론에는 처음 공개되는 영상을 윤봄이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긴장이 감도는 비무장지대.
군인들이 줄지어 좁은 길을 따라 걷습니다.
정전협정 이후 65년 만에 열린 오솔길.
거친 숨을 몰아쉬며 걷던 군인들이 발길을 멈춥니다.
노란 천으로 표시한 이곳은 남북을 가르는 군사분계선입니다.
반대편에서 북측 군인들이 나타나고, 카메라 셔터 소리가 비무장지대의 정적을 깨웁니다.
처음 만났지만 반갑게 인사를 나눕니다.
[\”(안녕하십니까.) 안녕하십니까, 반갑습니다. (남측 성원들을 안내하기 위해 나온 안내 책임자 육군 상좌 리종수라고 합니다.) 이 상좌, 반갑습니다. (성함 어떻게 부르십니까?) 윤명식 대령입니다. 아주 반갑습니다. 역사적인 날이고, 이렇게 분단된 비무장지대에 오솔길을 내서, 통로를 내 가지고 여기서 이렇게 만나는 것도 최초고. (이 오솔길이 앞으로 대통로가 되길 바랍니다).\”]
함께 군사분계선을 넘은 남북의 군인들.
언덕에 먼저 오른 군인은 동료들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습니다.
북한이 폭파한 GP 현장.
[북측 : \”몽땅 다 통째로 들어내니까, 이거 보십시오. 폭풍에 이 큰 나무도 이거 다 아래로 널브러져 있습니다.\”]
곧 또 있을 것만 같았던 양측의 만남, 하지만 남북관계가 소원해지면서 다시 만나자는 약속은 아직 지켜지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See also  상대를 죽이고, 점령지를 쟁탈하라! 💥 블러드문 : 안개의 세계 12회차 4부 마인크래프트 악어 Blood Moon : The Fog World | 상대세계

보디캠에 담긴 남북 군인들의 만남…영상 첫 공개 / KBS뉴스(News)

덕조 스님, 법정 스님과 세상 다시 매듭 묶다.


법정 스님과 세상 \r다시 매듭 묶다.
무소유의 향기 불일암 암주 덕조 스님
새벽 2시, 길을 나섰다. 목적지가 멀었고 예정한 시간은 촉박했다. 처음 다비식을 마주했던 스님의 맏상좌와 차담 약속이었다. 또 인연이 닿질 않던 암자를 찾아가는 길이었다.
10여 년 전에도 그랬다. 정확히는 2010년 3월 12일, 법정 스님 다비식 전날 송광사로 향했다. 첫 다비식 취재였고, 설렘과 긴장이 교차했다. \r
홀린 게 맞다. 어렵게 닿은 시절인연이었다. 피곤함도 잊고 새벽길을 달려 불일암에 도착했다. 사진으로만 봤던 불일암 풍경을 하나하나 눈에 담았다. 시선은 벌써 법정 스님의 자취를 뒤적였다. 손님을 맞이하던 다실 수류화개실, 스님이 직접 심고 지금은 그 품에 안긴 후박나무, 즐겨 앉았던 ‘빠삐용 의자’, 볕 잘 드는 채마밭, 해우소…. 생각대로 담박했다.
\r나무 의자 위에 놓인 방명록에 법정 스님과의 작은 인연과 뒤늦은 방문의 죄송한 마음을 적었다.
그때였다. 따뜻한 볕 아래 한 스님이 잰걸음으로 다가와 눈인사를 건넸다.
\r“지금 햇살이 가장 좋아요.”
\r스님은 수류화개실의 창을 열고 안으로 들이치는 햇살을 자랑(?)하며 밝게 웃었다. 법정 스님의 첫 번째 상좌, 불일암 암주 덕조 스님이다.
인터뷰 전문은 월간불광 557호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See also  [ENG sub] schoolrapper 3 [1회] 서울공연예고 유일한 랩 전공! 유찬욱 @학년별싸이퍼 190222 EP.1 | is 영상

덕조 스님, 법정 스님과 세상 다시 매듭 묶다.

[법정스님] 덕현스님이 밝힌 법정스님의 마지막 이야기


[법정스님] 덕현스님이 밝힌 법정스님의 마지막 이야기
법정스님 맑고향기롭게 법정스님법문
BTN불교TV 멤버십 가입하기
https://www.youtube.com/channel/UCOozqNhXDcb6gg6oaU7uImA/join
▣인터넷 홈페이지또는 모바일 앱을 통해서도 더 많은 프로그램을 시청하실수 있답니다
☞바로가기: goo.gl/mx8DFd 클릭!
한국불교대표방송BTN www.btn.co.kr

[법정스님] 덕현스님이 밝힌 법정스님의 마지막 이야기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หัวข้อ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เข้าถึงบทวิจารณ์ดีๆ 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ได้ที่นี่: ดูบทความเพิ่มเติมในหมวดหมู่Mendengarkan musik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