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나의 집(Home sweet home) – 조안 서덜랜드(Dame Joan Sutherland) | 즐거운 나의 집

즐거운 나의 집(Home sweet home) – 조안 서덜랜드(Dame Joan Sutherland)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บทความ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ดูข้อมูลที่เป็นประโยชน์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ที่เราให้ไว้ที่นี่: ดูความรู้เพิ่มเติมที่นี่

세계인의 애창곡 ‘즐거운 나의 집'(Home sweet home)은
영국의 헨리 비숍(Henry Bishop 1786~1855)이 1823년에 발표한 오페라,
‘클라리, 밀라노의 아가씨'(Clari, Maid of Milan)에서 불린 곡이다.
즐거운 나의 집 (Home, Sweet Home)은
미국의 대통령 링컨과 그의 부인이 각별히 사랑하였으며
남북전쟁 때 남군, 북군 가릴 것 없이 좋아했던 곡으로 알려졌다
이 곡을 부른 성악가들이 무수히 많지만
‘조안 서덜랜드'(Dame Joan Sutherland)가 노래한 것이 가장 아름답다.
파바로티는 ‘조안 서덜랜드'(Dame Joan Sutherland)에 대해
‘금세기 최고의 목소리를 가진 소프라노’라고 말하였다
‘성악 비평의 제왕’인 ‘위르겐 케스팅’도 그녀에 대해
아래와 같이 평하였다.
“목소리의 성층권에서 서덜랜드의 소리는 별처럼 반짝이지만,
그 힘 있고 안정적인 목소리는 거의 언제나 구름에 덮인 듯하다.
발음에 무심한 편이어서, 그의 노래는
마치 가사가 있는 노래를 보칼리제로 바꾸어놓은 듯이 들린다.”
보칼리제 = 가사 없는 노래
영국 여왕으로부터 데임(Dame: 남성은 ‘Sir’) 작위를 받은
‘조안 서덜랜드’는 꾀꼬리처럼 맑고 청아한 음색 덕분에
‘나이팅게일’이라는 애칭으로 오페라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또한 목소리를 악기처럼 자유자재로 다루고
‘하이 F샤프’의 경이로운 고음을 내는 서덜랜드에게
‘라 스투펜다(La Stupenda: 경이로운 인물)’라는 별칭이 붙여졌다.
서덜랜드가 1960년 베네치아에서 헨델의 ‘알치나’를 공연했을 때
감격한 청중이 “라 스투펜다!”라고 외쳐대는 것을 듣고
영국 ‘가디언’ 지에서 기사 제목을 이처럼 붙인 데서 비롯했다.

See also  풍자와 웃음이 가득한 안동 하회탈춤...하회별신굿탈놀이 | 양반탈

즐거운 나의 집(Home sweet home)  - 조안 서덜랜드(Dame Joan Sutherland)

서울OB합창단 제12회 정기연주회 실황 13 즐거운 나의 집


서울OB합창단 제12회 정기연주회 실황
13 즐거운 나의 집
지휘 정중순, 피아노 김나혜

서울OB합창단 제12회 정기연주회 실황 13 즐거운 나의 집

카르카시 사장조 No.5 레슨 – 즐거운 나의 집 (Carcassi Classical Guitar Lesson – G Major)


클래식기타 레슨과 연주를 병행하고 있는 정샘입니다..
주소 : 서울시 강서구 화곡동 11591 우장산아이파크이편한세상 상가 404호 샘실용음악학원
홈페이지 http://www.sammusic.co.kr
블로그 http://blog.naver.com/sammusiccokr
전화 : 0226952692
클래식기타 독학도 분들, 클래식기타 초보분들을 위해 카르카시 레슨을 시작합니다.
일단 제 2부 장단조별 연습곡들을 쭈욱 연재해 드리려고 합니다.
레슨과 예시 연주를 병행해서 올려드릴 거구요.
클래식기타를 공부하는 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대부분의 레슨영상은 원테이크, 무편집으로 올려드리니 편하게 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See also  [1시간 연속듣기] 오 신실하신 주 피아노 찬송가 연주/Great is Thy Faithfulness Piano Instrumentals/Piano Hymns(가사/Lyrics) | 오 신실하신 주

제가 클래식기타 초보분들을 위해 만든 네이버 카페 ‘정샘의 클래식기타교실’에 오시면 더욱 다양한 레슨 자료가 준비되어 있구요~
또한 회원분들과의 정보 교류, 월 1회 토요 정기레슨모임 및 금요 중주연습 모임에 참여가 가능하세요~
http://cafe.naver.com/guitarplus

클래식기타레슨,카르카시레슨,카르카시,강서구기타학원,샘실용음악학원,클래식기타,입문기타,클래식기타배우기,기타스케일,클래식기타초급,클래식기타테크닉

카르카시 사장조 No.5  레슨 - 즐거운 나의 집 (Carcassi Classical Guitar Lesson - G Major)

즐거운 나의 집 (Home Sweet Home) – Bishop 곡 / 정은숙 노래


즐거운 나의 집 (Home Sweet Home) - Bishop 곡 / 정은숙 노래

오빠생각 (Thinking of Elder Brother)


창작연도 : 1925년 / 노래: 이선희
작곡가 : 박태준 (19001986) / 작사가 : 최순애 (19141998)
(퍼온 글)
오빠 생각은 최순애 본인의 경험을 담은 노래로, 서울에 가는 오빠에게 비단구두를 사다 달라고 부탁을 하였는데 봄이 가고 여름이 지나고 가을이 와서 나뭇잎이 떨어져도 서울 간 오빠는 소식이 없어 그 안타까운 마음을 글로 썼다고 한다. 잡지에서 이 시를 본 박태준은 그 사연이 마음에 닿아 작곡을 해서 발표를 했는데, 부를만한 노래가 많지 않았던 시절인지라 애틋한 사연과 함께 이 노래는 곧 널리 퍼지게 되었다. 8분의 6박자의 노랫가락에 나타난 애상조의 멜로디 당시의 어린이의 심정을 잘 표현하고 있다. 잊혀지지 않는 동요로서 오늘날에도 흘러간 노래로 애창되고 있다.
이 시를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 그러나 이 시가 12살 소녀에 의해 씌어졌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은 듯하다.
최순애. 1925년 11월, 12살 소녀 최순애는 ‘오빠 생각’ 으로 방정환이 내던 잡지 ‘어린이’ 의 동시란에 입선자가 된다. 그 다음 해 4월, 16세 소년 이원수 역시 ‘고향의 봄’ 으로 이 코너의 주인공이 된다. 이리하여 수원의 최순애 소녀와 마산의 이원수 소년은 서로를 발견하고 급기야 1936년 6월 부부가 된다. ‘오빠 생각’ 과 ‘고향의 봄’ 의 만남이라고 할까.
이 시 속의 오빠는 뜸북새, 뻐꾹새 등 여름새가 울 때 떠나서, 기러기와 귀뚜라미가 우는 가을이 와도 돌아오지 않는다. 오빠의 부재는 계절의 변화를 더욱 민감하게 감지하도록 만든다. 기다리는 사람이 없다면 계절의 변화가 그토록 새삼스럽지는 않을 것이다. 오빠는 부재함으로써 오히려 옆에 있을 때보다 더욱 풍부한 존재감을 선사한다. 오빠를 기다리는 누이는 도처에서 오빠를 본다. 뜸북새, 뻐꾹새, 기러기, 귀뚜라미 소리들은, 이 부재하면서 현존하는 오빠의 대체물들이다…..
오빠생각은 최순애 작사, 박태준 작곡의 동요이다. 방정환이 만든 잡지 1925년 11월에 ‘어린이’ 에 실렸다.
이 동요가 작곡되고 불리던 시기는 한국이 일제에 식민통치를 받던 시기이다. 그래서 이 동요에 대한 평가 중에서는, 비단 구두 사러갔다는 오빠는 조국을 위해 동생이 떠올라도 항일 운동을 떠난 아름답고 가슴 아픈 노래라는 평가도 있다.

See also  멘델스존 - 한여름 밤의 꿈 '결혼행진곡'ㅣMendelssohn - A Midsummer Night's Dream 'Wedding March' | 결혼행진곡

오빠생각 (Thinking of Elder Brother)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หัวข้อ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เข้าถึงบทวิจารณ์ดีๆ 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ได้ที่นี่: ดูวิธีอื่นๆMendengarkan musik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