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에 대한 동양과 서양의 인식 차이 [신동엽의 고수외전 12회] | 아낙사고라스

철학에 대한 동양과 서양의 인식 차이 [신동엽의 고수외전 12회]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บทความ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ดูข้อมูลที่เป็นประโยชน์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ที่เราให้ไว้ที่นี่: ดูความรู้เพิ่มเติมที่นี่

철학에 대한 동양과 서양의 인식 차이 [신동엽의 고수외전 12회]
1. 그 점(占)을 믿으세요?
찾았노라, 봤노라, 맞췄노라! 연말연시면 사람이 끊이지 않는다는 그곳, 바로 철학관!
주로 고민이 많거나 일이 안 풀릴 때 가지만 그 결과는 천차만별이라는데…
충격 실화! 나와 동일한 사주가 100명이나 된다?
우리나라를 통틀어 나와 동일한 사주를 가진 이는 100명! 하지만 그 운명 또한 똑같을까?
2. 이모님 저희 따로 계산할게요
식당 계산대 앞, 늘어진 긴 줄! 각자 내기 풍경이 이젠 낯설지 않다?
북적대는 점심시간, 거리 한복판에 보이는 한 마디 “분할결제 안 됩니다”
손해를 피하고픈 업주들과 합리적 소비를 추구하는 손님들 그 사이에 탄생한 新 결제 문화, 더치페이에 대해 알아본다!
☞ MBN Entertainment 구독하기 : https://www.youtube.com/channel/UCYyLIlOJyqkAFKlVjzX5img?sub_confirmation=1

See also  외국인들이 솔직하게 털어놓는 \"한국을 여행할 때 불편했던 것들\" - 해외반응 | 외국인 관광객 통계

철학에 대한 동양과 서양의 인식 차이 [신동엽의 고수외전 12회]

소크라테스 이전에는 어떤 철학자가 있었을까? [3] 엠페도클레스, 아낙사고라스, 데모크리토스 | 철학


▶다마스커스는 2015년부터 사역해 온 온라인 선교단체입니다.
▶랜선 선교사 개인 후원 링크
https://toon.at/donate/soonmin
▶다마스커스 팀 정기후원 링크
https://go.missionfund.org/damascus1
▶다마스커스 아카이브 채널
https://www.youtube.com/c/ontheroadtodamascus
▶다마스커스 TV 유튜브 채널
https://www.youtube.com/c/DamascusLiveTV
▶다마스커스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ontheroadtodamascus/
▶다마스커스 블로그: http://blog.naver.com/osm4709

소크라테스 이전에는 어떤 철학자가 있었을까? [3] 엠페도클레스, 아낙사고라스, 데모크리토스  |  철학

오래된 새 질문 : 그리스철학이야기_1회 최초의 철학적 사유, 밀레토스학파


출연
한국방송통신대학교 문화교양학과 이준석 교수
제작
방송대학TV
탈레스를 비롯하여, 아낙시만드로스, 아낙시메네스 등 서양에서 처음으로 철학이 시작되던 시기의 철학자들

오래된 새 질문 : 그리스철학이야기_1회 최초의 철학적  사유, 밀레토스학파

왜 세계관과 철학이 중요한가? (기독교인들 7분 안에 설득해드림)


▶다마스커스는 2015년부터 사역해 온 온라인 선교단체입니다.
▶랜선 선교사 개인 후원 링크
https://toon.at/donate/soonmin
▶다마스커스 팀 정기후원 링크
https://go.missionfund.org/damascus1
▶다마스커스 아카이브 채널
https://www.youtube.com/c/ontheroadtodamascus
▶다마스커스 TV 유튜브 채널
https://www.youtube.com/c/DamascusLiveTV
▶다마스커스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ontheroadtodamascus/
▶다마스커스 블로그: http://blog.naver.com/osm4709

왜 세계관과 철학이 중요한가? (기독교인들 7분 안에 설득해드림)

[니체와 장자는 이렇게 말했다] 철학은 어떻게 나다운 삶을 살아가게 하는가 책읽어주는여자 남자 오디오북


《니체와 장자는 이렇게 말했다》
양승권 지음│페이퍼로드│2020세종도서
☞ 책정보 https://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16263766
‘세종도서’ 는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도서 진흥 사업으로 매년 양서를 발굴하여 출판사를 지원하고 전국 공공·학교 도서관, 사회복지시설 등에 보급해 책읽는 문화를 확산하고 국민의 독서문화 발전과 지식기반사회 조성을 위한 사업입니다. 독자 여러분들의 많은 참여 부탁드리겠습니다.
저자 양승권 교수는 현재 대구대학교 성산교양대학(SLAC) 창조융합학부 교수로 재직하고 계신데요. 이 책을 쓰게 된 저자의 이야기를 들려드리는 것이 좋을 것 같아 저자소개로 시작하겠습니다.
고등학교 시절, 윤리 시간에 톨스토이의 『부활』을 읽고 있었다. 그저 교과서를 그대로 읽을 뿐인 수업에 대한 소심한 반항이었다. 결국 윤리 선생님께 걸려서 교무실에서 된통 야단맞고 있을 때 담임 선생님이 내 편을 들어주셨다. “이 위대한 소설을 읽은 것은 욕먹을 일이 아니라 오히려 칭찬해야 한다.”
담임 선생님은 늘 유명한 철학자의 명언 한 마디를 칠판에 적고 그것에 대한 설명으로 수업을 시작하곤 했다. 그 많은 명언들이 지금까지 내 안에 남아 나를 철학의 길로 이끌고 있는 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한다. 『씨알의 소리』와 함께 함석헌 선생의 철학에 빠져들었고, 이를 더듬어 올라가다 노장철학에 심취했다. 그런데, 장자의 통찰력을 사회적 실천으로 옮겨가다 보면 결국 한 사람의 철학자와 마주칠 수밖에 없다. 바로 니체다.
철학은 불변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도 있지만, 철학자는 어쨌거나 시대를 반영한다. 장자는 전국시대라는 2천 년 전 혼란의 시대를 살았으며, 니체의 활동 시기는 전쟁과 혁명, 이데올로기의 경쟁이 극심하던 19세기 후반의 세기말이었다. 하지만 이들이 생산해낸, 시대를 뛰어넘는 말도 결국 시대에 묶인 사람들 속에서 해석되며 한계가 생겨버렸다. 시대를 벗어나지 못한 우리의 시선은 시대를 안고 더 넓은 곳으로 가버린 두 철학자의 자취를 미처 쫓지 못했다. 그러니 우리가 알고 있는 니체와 장자의 철학은 시대라는 울타리 안에 갇힌, 우리 스스로의 한계가 만들어낸 일부의 모습에 지나지 않는다. 이런 오류는 우리가 니체와 장자를 각각 따로 보고 있는 한 넘어서기가 쉽지 않다. 2000년의 시간과 동서양이라는 공간을 넘어 니체와 장자라는 두 철학자를 동시에 살펴볼 때에야, 비로소 우리는 이 두 철인의 인식이 시공을 넘어 마치 일란성쌍둥이처럼 닮은꼴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 이 책, 『니체와 장자는 이렇게 말했다』는 경계를 허물고 깨달음을 찾는 첫 시도다.

See also  [랜드프로 정지웅 공인중개사법 및 실무] ‘2021 키워드 암기특강 8강’ [5] 외국인등의 부동산등 취득 | 키워드
See also  히로시마 원폭 '3300배'…60년 만에 '수소폭탄' 영상 공개 / JTBC 310 중계석 | 히로시마 나가사키 원폭

※ 본 영상은 저작권자로 부터 이용허락을 받고 제작된 2차 저작물임을 고지합니다.
니체와장자는이렇게말했다세종도서책읽어주는남자오디오북

[니체와 장자는 이렇게 말했다] 철학은 어떻게 나다운 삶을 살아가게 하는가 책읽어주는여자 남자  오디오북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หัวข้อ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เข้าถึงบทวิจารณ์ดีๆ 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ได้ที่นี่: ดูบทความเพิ่มเติมในหมวดหมู่Mendengarkan musik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