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세 사회의 경고 1편] 한국·중국·일본 동아시아 3국 고령화 쇼크에 무너지는가 (KBS_2015.05.21 방송) | 인구 고령화

[100세 사회의 경고 1편] 한국·중국·일본 동아시아 3국 고령화 쇼크에 무너지는가 (KBS_2015.05.21 방송)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บทความ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ดูข้อมูลที่เป็นประโยชน์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ที่เราให้ไว้ที่นี่: ดูความรู้เพิ่มเติมที่นี่

[100세 사회의 경고] 1편, 고령화 쇼크 한중일 무너지는가
2017년 고령사회, 2026년 초고령사회를 눈앞에 둔 한국. ‘인구홍리(인구 보너스)’ 시대를 넘어
‘미부선로(未富先老 부유해지기 전에 가난해졌다)’에 다가선 중국. 초고속 고령화로 이미 ‘잃어버린 20년’을 보낸 일본. 한국·중국·일본 동아시아 3국은 왜 급속한 고령화를 맞이한 것인가?
한중일 3국의 고령화 쇼크! 과연 세 나라의 운명은?
■ 국내 최초 건강\u0026의학 프로그램 [생로병사의 비밀] 공식 채널
■ ‘구독’ 버튼 누르고 공유해 주세요!
■ 매주 수요일밤 10시 KBS 1TV 본방송
● YOUTUBE – https://is.gd/hKutl0
● FACEBOOK – https://www.facebook.com/KhealthKBS/
● KBS홈페이지 –http://program.kbs.co.kr/1tv/culture/health
● 밴드페이지 – https://band.us/@kbshealth
● 포스트 – http://naver.me/GrY3SzHc

[100세 사회의 경고 1편] 한국·중국·일본 동아시아 3국 고령화 쇼크에 무너지는가 (KBS_2015.05.21 방송)

인구 고령화 심화‥경북은 내년에 초고령사회[포항MBC뉴스]


경북지역의 인구 고령화가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END▶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경북의 65살 이상
노인 인구는 52만 7천 명으로 19.8%에 달해
17개 광역단체 가운데 전남에 이어
두 번째로 높습니다.
또 경북은 내년에는 고령 인구 비중이 20%가
넘어 초고령 사회로 진입하고 오는 2040년에는
고령 인구 비율이 40%대로 예상됩니다.

See also  【墾丁】耍廢!南灣沙灘泰食吧【食尚玩家熱血48小時】20211008 (3/4) | 食

인구 고령화 심화‥경북은 내년에 초고령사회[포항MBC뉴스]

‘초고령사회’ 눈앞…2025년 65세 이상 인구 20% 넘어


우리나라의 저출산, 고령화 속도가 빨라지면서 2025년에는 인구 10명 중 2명이 고령인구인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전망입니다. 이미 고령인구 비중이 20%를 넘은 지역은 전남과 경북 등 4곳인데, 2030년에는 세종시를 제외한 모든 지역이 초고령사회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2025년이면 우리나라 인구의 20%가 65세 이상인 ‘초고령사회’가 현실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통계청이 내놓은 ‘2020 고령자 통계’에 따르면 올해 우리나라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약 812만5,000명으로 전체 인구의 15.7%를 차지했습니다. 이 고령인구 비중은 계속 증가해 2025년에는 20.3%에 이르고, 2060년에는 43.9%가 될 것으로 추산됩니다. 현재 고령인구 비중이 가장 높은 지역은 전남, 가장 낮은 곳은 세종으로, 각각 고령자 비중이 23.1%, 9.3%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미 초고령사회에 접어든 지역은 전남과 경북, 전북과 강원 등 4개 지역입니다. 가구주 연령이 65세를 넘는 고령자 가구는 전체의 22.8%이며, 2047년에는 전체 가구의 약 절반이 고령자 가구가 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2018년 기준으로 65세인 사람의 기대여명은 남자는 18.7년, 여자는 22.8년이었습니다. 66세 이상 은퇴 연령층의 상대적 빈곤율은 경제협력개발기구 가입국 중 우리나라가 가장 높았습니다. 상대적빈곤율은 66세 이상 은퇴 노인 가운데 중위소득이 50%를 밑도는 사람의 비율을 가리키는데, 우리나라는 44%로 미국과 영국, 칠레보다 높았습니다. 또, 고령자의 절반 정도만 노후를 준비하고 있거나 노후준비가 돼 있었습니다. 이 가운데 국민연금을 이용한 노후준비가 31.1%로 가장 많았습니다. 생산연령인구 100명이 부양하는 고령인구를 의미하는 ‘노년부양비’는 올해 21.7명에서 지속적으로 증가해, 2036년에는 50명을 넘고 2060년에는 91.4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See also  [미스터리 이집트 역사 요약(History of Egypt) l 고대~현대 20분 총정리 | 아프리카 역사

◇ NBS한국농업방송 유튜브 구독
https://www.youtube.com/c/NBS한국농업방송
◇ NBS한국농업방송 홈페이지 https://www.inbs.co.kr

‘초고령사회’ 눈앞…2025년 65세 이상 인구 20% 넘어

EBS [사회탐구] 사회문화 – 인구의 변화와 저출산, 고령화의 의미와 특징은?


[2013 수능개념] 박봄의 사회문화 29강
인구의 변화와 저출산, 고령화의 의미와 특징은?

EBS [사회탐구] 사회문화 - 인구의 변화와 저출산, 고령화의 의미와 특징은?

노인 상대적 빈곤율 OECD 1위…2025년 초고령사회 진입 / YTN


65살 생존자 기대 여명, OECD 국가 평균보다 높아
올해 65살 이상, 전체 인구의 15.7%…고령화 가속
고령자 중 절반 정도인 48.6%만이 노후 준비
65살 이상 고령자 중 50.9% 공적연금 받아
[앵커]
우리나라의 66살 이상 은퇴 연령층의 상대적 빈곤율이 OECD 국가 중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저출산 고령화 추세가 가속화 하면서 2025년엔 10명 중 2명이 65살 이상인 초고령 사회로 진입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보도에 오인석 기자입니다.
[기자]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기준으로 2017년 66살 이상 은퇴 연령층의 상대적 빈곤율을 조사한 결과, 우리나라가 1위로 나타났습니다.
상대적 빈곤율은 66살 이상 은퇴 노인 중 중위 소득 50% 이하인 노인 비율을 의미하는 데 우리나라는 44%로 미국이나 영국, 칠레보다 월등히 높았습니다.
반면, 2018년 기준으로 65살 생존자의 기대여명은 OECD 국가 평균보다 남녀 모두 더 높았습니다.
올해 65살인 사람의 기대여명은 남자는 18.7년, 여자는 22.8년이었습니다.
올해 국내 인구 중 65살 이상 고령자는 812만5천 명으로 전체 인구의 15.7%였습니다.
여자가 남자보다 고령 인구 비중이 4.4% 포인트 더 높았습니다.
고령화가 가속화 하면서 5년 뒤에는 10명 중 2명이 65살 이상인 초고령 사회로 진입하고, 40년 뒤엔 전체 인구의 44%가 노령 인구가 될 것으로 전망 됐습니다.
이에 따라 생산연령인구 100명이 부양하는 고령 인구를 뜻하는 노년부양비는 올해 21.7명에서 계속 늘어 2060년엔 91.4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 됐습니다.
노후 준비는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65살 이상 고령자 중 절반 정도인 48.6%만이 노후준비를 하고 있거나 준비가 돼 있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노후 준비 방법으로는 국민연금이 가장 높았고, 예금과 보험, 부동산, 공적연금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지난해 65살 이상 고령자 중 절반이 넘는 50.9%가 공적연금을 받았습니다.
지난해 65살 이상 고령자 4명 중 1명은 자신의 현재 삶에 만족하고 있다고 응답했고, 평균 수면시간은 8시간 28분으로 5년 전보다 6분이 늘었습니다.
YTN 오인석[insukoh@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2_202009282237063144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u0026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See also  [중학교 역사] 신진사대부 | 사대부

노인 상대적 빈곤율 OECD 1위...2025년 초고령사회 진입 / YTN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หัวข้อ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เข้าถึงบทวิจารณ์ดีๆ 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ได้ที่นี่: ดูวิธีอื่นๆMendengarkan musik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