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0년을 거쳐 온 경쾌한 소리의 가야 토기 방울잔, 추정 감정가는?! [TV쇼 진품명품] 20200705 | 가야 토기

1,500년을 거쳐 온 경쾌한 소리의 가야 토기 방울잔, 추정 감정가는?! [TV쇼 진품명품] 20200705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บทความ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ดูข้อมูลที่เป็นประโยชน์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ที่เราให้ไว้ที่นี่: ดูเพิ่มเติม

1,500년을 거쳐 온 경쾌한 소리의 가야 토기 방울잔, 추정 감정가는?!

1,500년을 거쳐 온 경쾌한 소리의 가야 토기 방울잔, 추정 감정가는?! [TV쇼 진품명품] 20200705

진품명품 1000회의 기록… 최고감정가 BEST5 공개!


현재 1231회를 넘어 방송되고 있는 KBS 대표 장수프로그램 [진품명품]!
1000회에 걸쳐 재조명된 유물급 의뢰품들 중 최고감정가 BEST5를 공개합니다.

진품명품 1000회의 기록... 최고감정가 BEST5 공개!

영상한국사 ㅣ 061 가야는 누가 건립했나


지금까지 발견된 가야의 유물들은 가야를 건립한 이들이 북쪽에서 내려온 기마민족일 가능성을 보여준다. 대성동 고분군에서 출토된 청동 솥은 말을 타고 유목생활을 하는 기마민족이 사용하던 것이다. 또 종모양의 금동 방울과 말을 제어하는 재갈 등 대성동 고분군에 출토된 부장품들은 유독 말과 관련이 깊다. 대성동 고분군 91호분에 순장자의 인골이 나왔는데, 순장 역시 북방 기마민족의 문화였다. 대성동 고분군의 유물들은 가야가 북방민족의 영향을 받았음을 말해준다.

See also  ✔ DiResta Fireman's Axe | 쇳물

영상한국사 ㅣ 061 가야는 누가 건립했나

“4~5세기 가야토기, 일본토기에 영향” / KBS뉴스(News)


지난해까지 함안에서 가야시대 가마터 10여 개가 무더기로 발굴됐는데요.
여기서 제작된 가야 토기가 4~5세기 일본 고대 ‘스에키’ 토기 생산에도 영향을 끼쳤다는 새로운 주장이 나오고 있습니다.
배수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다양한 상형토기가 쏟아져 나오는 가야고분군.
지난해 함안 우거리에서 대형 가마터가 발굴되면서 토기 제작방식의 실체도 드러났습니다.
이 가마터를 토대로 가야토기는 1,200°C 이상의 고온을 내는 등요에서 구운 회청색 ‘도질토기’가 주를 이루는 것으로 학자들은 추정하고 있습니다.
[김지연/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 : \”다른 지역에 비해 굉장히 집중적으로 (가마터가) 분포하고 입지나 자연환경이 좋은 위치입니다.\”]
이 4~5세기 가야 토기가 초기 일본 토기 제작에도 영향을 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5세기로 추정되는 일본 고분 등에서도 회색 도질토기인 ‘스에키’ 토기가 다수 출토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박승규/가야 문물 연구원 : \”가야토기 가마와 일본 초기 ‘스에키’ 가마터가 유사하고 소성기술과 온도가 (비슷합니다.) 가야토기 생산기술이나 전문 기술자가 일본 ‘스에키’ 토기문화를 형성시켰습니다.\”]
특히, 함안 아라가야와 일본 ‘스에키’토기 가마터의 구조가 유사해 기술자의 인적교류를 증명하는 것이라는 분석도 있습니다.
그동안 고분과 부장품 발굴에만 집중됐던 가야사 연구.
가마터 발굴과 연구까지 잇따르면서 일본에 토기 제작 기술 전파 가능성까지…
수천 년 동안 가려져 있던 비밀이 하나씩 드러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배수영입니다.

See also  852 hz Love Frequency, Raise Your Energy Vibration, Deep Meditation, Healing Tones | 852

“4~5세기 가야토기, 일본토기에 영향” / KBS뉴스(News)

최대 규모 가야 토기 가마터 발굴 / KBS뉴스(News)


천오백여 년 전 가야시대 사람들은 토기를 어떻게 만들었을까요.
경남 창녕에서 지금까지 확인된 것 가운데 가장 크고 정교한 토기 가마터가 발굴돼 학계의 큰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4~5세기 때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대형 가마터가 거의 원형 그대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배수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남 창녕의 야산에 있는 가야유적 발굴 현장.
길이만 15m, 너비와 깊이 2.3m에 달하는 대형 땅굴 같은 형상이 드러납니다.
천 오백여 년 전 가야인들이 토기를 굽던 가마터입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가야 토기 가마터 가운데 가장 크며, 4~5세기에 만든 것으로 추정됩니다.
토기 가마 한 기를 비롯해 흙을 채취하는 ‘토취장’과 폐기물을 버리는 ‘폐기장’, 배수로로 쓰였을 구덩이까지 섬세한 축조술이 원형 그대로 남아있습니다.
특히, 가마터의 천장 두께가 최대 1.3m로 10여 차례 수리한 흔적까지 남아 오래된 가마터임을 알 수 있습니다.
[김정호/동아세아문화재연구원 조사과장 : \”국내 발굴 조사된 사례가 없을 만큼 (천장이) 매우 두꺼운 양상으로 계속 가마를 보강해 사용했다는 증거를 보여 주는 고고학적 자료입니다.\”]
이곳을 비롯해 인근 3km 안에서 지금까지 발견된 크고 작은 가야 가마터는 모두 6곳.
학계에서는 토기를 대량 생산하는 전문가 집단이 존재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영식/인제대학교 교수 : \”계속 (토기를) 생산했다는 것은 이 지역에서 생산에 참가하는 생산 집단의 거주라든지 그런 존재를 생각할 수 있습니다.\”]
경남 창녕군은 이번에 발굴된 가마터 등 비화 가야의 주요 유적지에 대해 문화재 지정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학계에서는 가야 토기가 신라는 물론 일본까지 유통됐을 가능성도 연구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KBS 뉴스 배수영입니다.

See also  제작진이 성공 못하게 만든 코스 박남현이 성공해버림....ㄷㄷ... #출발드림팀 KBS 000903 방송 | 권태호

최대 규모 가야 토기 가마터 발굴 / KBS뉴스(News)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หัวข้อ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เข้าถึงบทวิจารณ์ดีๆ 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ได้ที่นี่: ดูบทความเพิ่มเติมในหมวดหมู่Mendengarkan musik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