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3년 제작 : 19분] 박정희 대통령 독일방문 | 파독 간호사

[1963년 제작 : 19분] 박정희 대통령 독일방문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บทความ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ดูข้อมูลที่เป็นประโยชน์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ที่เราให้ไว้ที่นี่: ดูเพิ่มเติม

박정희 대통령은 라인강의 기적은 기적이 아니라 독일 국민의 노력으로 이루어진 필연적인 결과, 업적이란 것을 확신했고 독일의 흑자전선의 교훈을 본받아서 실천에 옮겨야 한다고 전했다

[1963년 제작 : 19분] 박정희 대통령 독일방문

[거꾸로 쓰는 일기] 파독 간호사에서 양로원 원장 된 김흥순 씨 / YTN KOREAN


나의 하루는 치매에 걸린 노인들과 함께 시작된다.
오늘은 촉감 놀이와 숫자 게임을 했다.
오감을 자극하는 뇌 운동은 치매 증상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된다.
무엇보다 가족 품을 떠나 양로원에 머무는 노인들에게는 이야기를 들어주는 것만으로도 큰 힘과 위로가 된다.
[김흥순 / 양로원 원장 : 집에서 간호할 수 없는 분들이 오는데 보통 치매가 많아요. 또 나이가 들어가니까 노인들이 성격이 나빠지는 경우도 있어요. 그러니까 자식들이 같이 살다가 답답해서 못 살겠다고 그래서 오시는 분들도 있고….]
가난한 농부의 딸로 태어나 넉넉지 않은 유년 시절을 보냈다.
대학 진학의 꿈을 접고 돈을 벌기 위해 파독 간호사에 지원해 독일행 비행기에 타야 했다.
[김흥순 / 양로원 원장 : 저는 아주 가난한 농부 집에서 태어났습니다. 그때 제 소원이 대학가는 게 소원이었는데 집에서 가정 경제상 간호 고등학교를 보냈습니다. 그것도 우리 집에서 아주 큰 일이었어요.]
독일에 온 지도 어느덧 47년이 지났다.
독일어를 익히느라 한동안은 우리 말을 아예 잊어버리기까지 했다.
병원에서 근무하며 남편을 만났고, 은퇴 후 외로운 노인들과 인생의 황혼을 함께 하기 위해 양로원을 열었다.
[김흥순 / 양로원 원장 : 사람들이 의사 부인이면 편하게 살고, 좋은 옷이나 입고 다니지 그러는데 그런 생각은 없었어요. 집에 있으면 너무 답답해요. 그래서 아직까지 이 나이에 일을 하고 있지 않습니까.]
나 역시 일흔이 넘은 노인이지만, 양로원 어르신들을 돌보느라 하루도 쉴 틈이 없다.
그래서일까.
몸과 마음이 아플 시간이 없다.
[김흥순 / 양로원 원장 : 아플 시간도 없고, 우울할 시간도 없어요. 항상 일이 저한테 많이 있기 때문에….]
시간이 갈수록 너무 젊은 시절 떠나온 한국에 대한 그리움은 진해져만 간다.
이제라도 양로원 가족들과 함께 유년시절 접어야만 했던 배움의 꿈을 펼치고 싶다.
[김흥순 / 양로원 원장 : 정말 소원입니다. 독일 역사, 한국 역사, 한국 지리 그런 걸 좀 배우고 싶어요.]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pn/0930_201710010243025202
▣ YTN KOREAN 유튜브 채널구독: https://goo.gl/gcKeTs
▶ [APP] Android: https://goo.gl/6Pg6j3
▶ [APP] iOS: https://goo.gl/Qxm7rz
▶ Facebook : https://www.facebook.com/ytnworld
▶ Website : http://ytn.co.kr/ytnkorean
[더 큰 한민족 네트워크 / YTN KOREAN]

See also  전 세계가 두려워하는 새로운 비밀 전투기가 있습니다. | 러일전쟁
See also  [음운론][#15]자음군 단순화 | 자음군 단순화

[거꾸로 쓰는 일기] 파독 간호사에서 양로원 원장 된 김흥순 씨 / YTN KOREAN

허무는 대신 리모델링을! 파독 간호사의 고향집 고치기


See also  [거상] 맹획으로 거대보스(우귀,어둑시니,탐), 백안귀 사냥해보기 by 강철비 | 우귀

66년도에 독일로 떠나 13년간 파독 간호사로 일한 할머니의 집.
완전한 전통 한옥은 아니지만 2008년에 지은 집으로 취향대로 꾸며진 개량 한옥인 이 집은, 병환 중인 부모님을 모시고 살았던 집을 허물 수 없어 옛것 그대로인 지붕의 서까래와 기둥을 그대로 유지하고 벽들을 허물어 원룸형 구조의 트인 집으로 변신했다.

건축탐구리모델링집짓기한옥
파독간호사라이프스타일귀촌

허무는 대신 리모델링을! 파독 간호사의 고향집 고치기

50년 만에 돌아온 파독 간호사…발전 모습에 ‘깜짝’ / SBS


먹고살기 어려웠던 시절, 외화를 벌기 위해 독일에 간호사들이 파견된 지 올해로 50년이 됐습니다. 고국을 떠났던 스무 살 처녀들은 이제 일흔살 할머니가 되서 돌아왔습니다.
▶ SBS NEWS 유튜브 채널 구독하기 : https://goo.gl/l8eCja
▶대한민국 뉴스리더 SBS◀
홈페이지: http://news.sbs.co.kr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sbs8news
트위터: http://www.twitter.com/sbs8news

50년 만에 돌아온 파독 간호사…발전 모습에 '깜짝' / SBS

모든 국민을 울린 박정희 대통령 육성 연설


모든 국민을 울린 박정희 대통령 육성 연설

모든 국민을 울린 박정희 대통령 육성 연설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หัวข้อ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เข้าถึงบทวิจารณ์ดีๆ 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ได้ที่นี่: ดูวิธีอื่นๆMendengarkan musik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