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1년 서울 생활 모습 희귀사진 과거로 보내드림 (Life in Seoul in 1971 Rare picture sent to the past) #Full | 이난향

1971년 서울 생활 모습 희귀사진 과거로 보내드림 (Life in Seoul in 1971 Rare picture sent to the past) #Full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บทความ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ดูข้อมูลที่เป็นประโยชน์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ที่เราให้ไว้ที่นี่: ดูความรู้เพิ่มเติมที่นี่

1971년 서울 생활 모습 희귀사진 과거로 보내드림
Life in Seoul in 1971 Rare picture sent to the past Full
1971년 서울 생활 모습들 입니다.
흑백은 컬러복원을 하고
컬러는 보정을 한 영상 입니다
재밌게 봐주세요
▶복원왕 구독해주세요👍 : https://bit.ly/2Vhlf3l
─────────────────────
구독자분들의 좋아요 와 댓글은 언제나 사랑입니다.🥰

● 인스타그램(Instagram)
https://www.instagram.com/restorationking9/
● 페이스북(facebook)
bit.ly/2KWg9I9

▶ 이메일(email)
광고/교육/후원 등 모든 문의는 이메일로 부탁 드립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 관련 문제에 대해 언제든지 이메일로 저희에게 연락 주세요.
문제에 대한 상세한 내용을 메일로 보내주시면 즉시 해결 하겠습니다.

● 같이 보면 더 재밌는 영상
How to Colorize a Black and White Photo : https://bit.ly/3uNJ9Dl
Colorization Complete : https://bit.ly/3tgMIl3
조선시대 : https://bit.ly/32a45YY
1900’s : https://bit.ly/3arpUrJ
1910’s : https://bit.ly/3glWfnB
1920’s : https://bit.ly/3wX0UlM
1930’s : https://bit.ly/3sgfe52
1940’s : https://bit.ly/2RtnTUZ
1950’s : https://bit.ly/3tnnTEo
1960’s : https://bit.ly/3mMMf84
1970’s : https://bit.ly/3wVNbeI
1980’s : https://bit.ly/329PBs2

● 자료출처
●From Stephan Kayne Photographs, CLDW 61, Cold War Papers, Military Collection, State Archives of North Carolina, Raleigh, N.C.
www.flickr.com/photos/northcarolinastatearchives/albums/72157717649496441
This album is composed of over 315 photographs and color 35mm slides taken by Stephan and Carolyn Kayne of Long Island, NY, while they lived in Seoul, South Korea, between July 1970 and March 1971. The images were taken while Kayne served as the Provost Marshall at the U.S. Army’s
1971년 서울 모처에서 쌀 자루를 트럭에 싣고 있는 모습
서울 모처의 한 상점가 바깥 거리에 주차된 지프 옆에 서 있는 남성
1971년 2월경 서울 조선호텔 밖에서 검정색 세단을 청소하는 모습
1971년 2월경 서울 길거리 구두 수선
1971년 3월 서울 화재 감시탑
1971년 3월 서울 한복 차림으로 택시에 올라타는 여성들
1971년 3월 양말 파는 노점상모습
1971년 3월 서울 자전거를 탄 두 명의 남성
1971년3월 서울 용산구 한국 양철재활용센터 바깥쪽에 자전거를 기대고 있는 남성
1971년 서울 혼잡한 도로 옆 환경미화원 리어카
1971년 서울 시내의 한커피숍과 싸롱 간판
1971년 서울 한 시장 지역에서 분주한 작은 골목 풍경
1971년 서울 모처에서 인삼뿌리를 항아리에 담은 한국 가게 앞 유리창
1971년 서울의 한 자수 가게 안
1971년 서울 용산 미군기지 앞도로
1971년 서울 서울역에서 용산 가는 도로 모습
1971년경 서울 전화선을 수리하는 모습
1971년 3월 서울 보신각 (증축전 모습)
1971년 서울 경복궁 경회루
1971년 서울 창덕궁 비원
1971년 서울 경복궁 터의 10층 경천사십층석탑
1971년 서울 근교 학교 운동장 교복차림의 학생들
1971년 멀리 서울 일부와 남산 봉우리를 내려다보는 옥상에서 찍은 풍경
1971년 서울 변두리 눈 덮인 시골에 있는 작은 오두막집
1971년 2월 서울 조선호텔에서 바라본 환구단 황궁우
1971년 2월 서울 일부 지역을 내다보는 조선호텔 옥상에서 찍은 전경
서울의 한 버스 정류장에서 기다리고 있는 한 노인
1971년 졸업식 날
1971년 공원 벤치 옆에 교복을 입은 학생들

See also  돈없고 빽없는 사람이 성공하는 법 | 문장 홈 새김석
See also  [더현대 서울] 주차 수신호 교육영상 | 수신호

● 영상 저작권 관련
영상제작 : 복원왕
사진복원 : 복원왕
컬러복원 : 복원왕
ⓒ 복원왕 ALL RIGHTS RESERVED
모든 영상의 저작권은 복원왕에 있으며,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엄격히 금지합니다.

1971년 서울 생활 모습 희귀사진 과거로 보내드림 (Life in Seoul in 1971 Rare picture sent to the past) #Full

천하제일미 이난향(조선말 기녀/기생/제일 예쁜 기생)


대박 동영상(動映像)
천하제일미(天下第一美)

천하제일미 이난향(조선말 기녀/기생/제일 예쁜 기생)

대한제국 꽃미남 왕자의 자존심 이우왕자의 파란만장한 인생이야기


대한제국 꽃미남 왕자 이우의 파란만장했던 삶과 그 이후의 알려지지 않은 재미있는 이야기들에 대해서 다뤄보고자 합니다. 조선시대 왕자 꽃미남 왕자 이우공 이우왕자 수호 이우왕자 고수 이우왕자 아들 덕혜옹주 이우왕자 덕혜옹주 이우왕자 이청 고종황제 이우왕자 외모

대한제국 꽃미남 왕자의 자존심 이우왕자의 파란만장한 인생이야기

이난향 가곡 ‘계락'(대금:김계선) Nanhyang Lee: Gagok ‘Gyerak'(Korean song, Jung-ga) 1930년 녹음. 국악음반박물관 소장


이난향 가곡 ‘계락'(대금:김계선, 장고:김일우)
Nanhyang Lee: Gagok ‘Gyerak'(Korean song, Jungga)
1930년 녹음. 국악음반박물관 소장.
Korean Classical Music Record Museum(MISP0066)
국악음반박물관 소장 유성기음반(SP) 관리번호 MISP0066
Columbia 40369A(21257) 노래 界樂 李蘭香 저伴奏
2002년 음원 고증, 디지털 복각 작업: 노재명.
본 동영상의 사진들: 국악음반박물관 소장 자료.
국악음반박물관 인터넷 TV방송 hearkoreaTV (Korean Music / World Music \u0026 Dance)
Korean Classical Music Record Museum TV http://hearkoreaTV.com
국악음반박물관 홈페이지 http://hearkorea.com

See also  02 서울구경 | 서울구경

이난향 가곡 '계락'(대금:김계선) Nanhyang Lee: Gagok 'Gyerak'(Korean song, Jung-ga) 1930년 녹음. 국악음반박물관 소장

‘이 시대 마지막 예기’가 펼치는 추모의 춤판 / KBS뉴스(News)


‘해어화’라고 들어보셨나요?
‘말을 알아듣는 꽃’이라는 뜻으로, 기생, 특히 체계적이고 혹독한 학습을 거친 ‘예기’를 말하는데요.
당대 최고의 예술인이었던 ‘기생’의 명맥을 꿋꿋이 이어온 권명화 명인이 무대에 올라 한바탕 춤 사위를 펼칩니다.
윤영란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가냘픈 춤사위가 끊길 듯 말듯 넘실넘실 이어지고, 채 150센티미터가 안 되는 작은 체구에서 뿜어져나오는 흥은 어느새 너른 무대를 가득 채웁니다.
풍년을 바라는 농부의 모습을 담은 86살 권명화 명인의 소고춤입니다.
살풀이춤과 승무 등 전통 춤의 명맥을 이어온 지 어느덧 70년.
6.25 전쟁 직후 16살 나이에 대구의 기생 양성소 ‘대동권번’에서 3년간 혹독한 교육을 받고 ‘예기’의 길에 들어섰습니다.
[권명화/대동권번 예기 : \”니 마음대로 하지 말고 손 하나에 천 번을 들어야만이 춤이 춤사위가 좀 된다. 또 발을 떼는 것도 발부터 먼저 시작이 돼야만 춤이 된다.\”]
최고의 민살풀이춤꾼이었던 군산 소화권번 출신의 장금도 명인, 누구든 춤을 추게 만들었다는 부산 동래권번의 유금선 명인과 함께 무대에 선 것이 벌써 6년 전.
하지만 이번엔 권 씨 혼잡니다.
두 선배 명인이 차례로 세상을 떠나면서, 권 씨는 이제 이 시대 마지막 예기가 됐습니다.
[김운태/채상소고춤 명인 : \”이 분들의 정신세계는 기록에 남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요. 그리고 기술적으로 접목이 됐으면 좋겠어요.\”]
‘기생’이라는 이름 아래 가려졌던 이 시대 마지막 예기들과의 이별을 그리워하는 추모 공연에는 중요무형 문화재 승무 이수자 국수호 등 명인들이 함께 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윤영란입니다.

‘이 시대 마지막 예기’가 펼치는 추모의 춤판 / KBS뉴스(News)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หัวข้อ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เข้าถึงบทวิจารณ์ดีๆ 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ได้ที่นี่: ดูบทความเพิ่มเติมในหมวดหมู่Mendengarkan musik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