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5세 나치 부역자를 추방한 미국… 끝날 때까진 끝날 수 없는 이야기 / 비디오머그 | 나치당

95세 나치 부역자를 추방한 미국… 끝날 때까진 끝날 수 없는 이야기 / 비디오머그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บทความ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ดูข้อมูลที่เป็นประโยชน์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ที่เราให้ไว้ที่นี่: ดูความรู้เพิ่มเติมที่นี่

지난 8월 20일, 뉴욕 퀸즈에 거주하던 95세 나치 부역자 야키프 팔리 씨가 독일로 추방당했습니다. 제 2차 세계대전 당시 폴란드의 트라브니키 수용소에서 무장 경비병으로 근무했던 그는, 이 사실을 숨긴 채 1949년 미국 시민권을 얻었지만, 뒤늦게 나치 부역 사실이 밝혀지며 2004년 미 정부로부터 추방 명령을 받았습니다.
95세 나치 부역자를 추방한 미국… 끝날 때까진 끝날 수 없는 야이기 / 비디오머그
✔신뢰할 수 있는 재미, 비디오머그 VIDEOMUG
비디오머그 나치 일본_보고있냐?
▶비디오머그 채널 구독하기 : https://n.sbs.co.kr/mugTube
▶Homepage : https://n.sbs.co.kr/videomug
▶Facebook : https://www.facebook.com/videomug
▶Twitter : https://twitter.com/videomug_sbs

95세 나치 부역자를 추방한 미국... 끝날 때까진 끝날 수 없는 이야기 / 비디오머그

나치 독일에서 ‘만주국’ 지휘하는 안익태…\”애국가 바꿔야\” / YTN


애국가 작곡 안익태, 나치 독일서 ’만주국’ 지휘
일본의 유럽 첩보망 총책 에하라 고이치
안익태, 에하라 고이치 집에 2년 반 머물며 작곡
애국가 작곡가인 안익태의 친일·친나치 행각을 보여주는 자료가 언론에 공개했습니다.
광복회는 애국가가 국가의 지위를 누리는 것을 멈춰야 한다며 새로운 국가를 만들자고 주장했습니다.
광복회가 공개한 영상 자료를 함께 보겠습니다.
연주회장에 오케스트라와 합창단의 화음이 울려퍼집니다.
일제 강점기인 1942년 9월 18일, 나치 치하의 독일 베를린 필하모닉 홀에서 열린 만주국 건국 10주년 기념 음악회입니다.
곡명은 ‘만주국’, 이 곡의 작곡자이자 지휘자는 에키타이 안.
바로 애국가의 작곡가인 안익태입니다.
음악회장에는 일본군 관계자들의 모습도 보이는데요.
지금 보시는 인물은 일본의 유럽 첩보망 총책이자 ‘만주국’의 작사가인 에하라 고이치입니다.
안익태는 이 인물의 집에서 2년 반 넘게 머물며 ‘만주국’을 작곡했습니다.
이 인물은 오시마 히로시 당시 주독 일본 대사인데요.
나치보다 더 나치스럽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주최 측은 설명했습니다.
광복회와 ‘국가 만들기 시민모임’은 독일 연방 문서보관소에서 이 영상을 입수해 공개했습니다.
영상은 나치 선전성이 선전선동을 위해 촬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는데요.
무삭제 원본이 대중에 공개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광복회는 만주국을 찬양하며 친일·친나치 행각을 벌인 안익태가 작곡한 애국가가 국가의 지위를 누리는 일은 당장 멈춰야 한다고 주장했는데요.
또 애국가의 선율이 불가리아 노래와 매우 흡사해 결과적으로 표절에 해당한다며 애국가를 방송하거나 행사 등에서 부르도록 강요 또는 권장해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런 만큼 우리나라 정체성과 시대정신을 담은 새로운 국가를 만들자고 광복회는 촉구했습니다.
김대근 [kimdaegeun@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008210208222222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u0026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See also  중소기업 퇴사 - 퇴사하기 미안하다는 생각이드시는 분은 보세요(중고신입, 중소기업에서 스펙쌓기)_1-3 | 가족기업
See also  새해 맞이하는 유형!!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밍꼬발랄]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나치 독일에서 '만주국' 지휘하는 안익태...\

‘유대인 학살 가담’ 혐의 95살 나치 경비원 독일로 추방 / YTN


[앵커]
2차대전 당시 유대인 수용소에서 무장 경비로 근무했던 95살의 노인이 미국에서 추방됐습니다.
반인륜 범죄에 대해서는 끝까지 책임을 묻는다는 사회적 원칙의 결과입니다.
임수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 뉴욕 퀸스의 가정집에서 한 노인이 얼굴을 가린 채 들것에 실려 나옵니다.
2차 세계대전 당시 유대인수용소에서 경비원으로 일했던 95살의 야키프 팔리입니다.
팔리는 미 이민세관단속국에 의해 다음날 곧바로 독일로 강제 추방됐습니다.
[웨스 미첼 / 미 국무부 차관보 : 팔리를 추방하는 것은 홀로코스트 생존자들과 고통을 받은 사람들에게 위안이 될 것입니다.]
1923년 당시 폴란드, 지금의 우크라이나에서 태어난 그는 1943년 나치가 점령한 폴란드 트라브니키에서 친위대로부터 훈련을 받은 뒤 노동수용소에서 경비로 근무했습니다.
그가 무장 경비로 근무한 트라브니키 수용소에서는 1943년 약 6천 명의 유대인이 집단 학살됐습니다.
1949년 미국 이민 심사 당시 팔리는 전쟁 때 농장과 공장에서 일했다고 속였고 이후 시민권까지 얻었습니다.
하지만 2001년 미 법무부 조사에서 그의 전력이 발각됐고 연방법원은 2004년 그에게 추방명령을 내렸습니다.
미 의회와 유대인 단체 등은 그의 추방을 줄기차게 요구해 왔지만 독일과 폴란드, 우크라이나 등은 그의 수용을 거부해왔습니다.
마침내 독일이 최근 수용에 합의하면서 14년 만에 강제추방이 집행된 것입니다.
팔리는, 자신이 수용소에서 일했지만 유대인 집단학살에는 관여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옌스 롬멜 / 나치전범조사국 검사장 : 수용소에서 훈련을 받았어도 충분하지 않습니다. 학살을 도왔거나 가담했다는 증거가 있어야 합니다.]
때문에 독일 당국은 그가 유대인 학살에 가담했다는 증거 확보에 주력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YTN 임수근[sglim@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04_201808220640439364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See also  섹스중독 자가 진단 | 섹스 중독

'유대인 학살 가담' 혐의 95살 나치 경비원 독일로 추방 / YTN

유대교 vs 나치당


무섭다

유대교 vs 나치당

[히틀러] EP.21 반공 스타강사 데뷔! 곧 나치당에 스카웃 제의가 들어오는데…


1차세계대전이 끝난 후 바이에른의 정치 상황은 혼란스러웠다.
공산당에 의해 소비에트 공화국이 들어서지만, 얼마 안 되서 다시 자유군단에게 점령당하게 되는데…
한편 히틀러는 바이에른 군대에서 반볼셰비즘 스타강사로 데뷔한다.
그리고 나치당에 입당 제의를 받게 된다.
과연 히틀러의 선택은??
유럽 역사 종전 독일 히틀러 1차세계대전 WW1

참고서적
히틀러 | 의지 1889~1936 (이언 커쇼)
아돌프 히틀러 결정판 (존 톨랜드)

[히틀러] EP.21 반공 스타강사 데뷔! 곧 나치당에 스카웃 제의가 들어오는데...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หัวข้อ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เข้าถึงบทวิจารณ์ดีๆ 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ได้ที่นี่: ดูวิธีอื่นๆMendengarkan musik

Leave a Comment